본문으로 바로가기

맥(Mac)의 30주년 기념, Macintosh에서 Mac Pro까지


얼마전 애플은 맥(매킨토시)의 30주년을 기념하여 홈페이지를 꾸미고, 내용들을 채웠습니다. 1984년 인상적인 광고와 함께 등장했던 최초의 맥은 맥킨토시(Macintosh)로 이름 붙었었지요. 그리고 30년 동안 꾸준한 발전을 이루었고, 2014년에는 작지만 강력한 Mac Pro까지 이르게 됩니다. 애플은 이런 맥의 30년을 함축해서 보여주는 동영상과 함께 매년 맥과 관련된 사람들의 추억을 담은 회고록을 정리해두기도 했습니다. <Apple 30주년 페이지>에 가시면 동영상과 회고록을 천천히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맥(Mac)의 30주년 기념, Macintosh에서 Mac Pro까지

맥(Mac)의 30주년 기념, Macintosh에서 Mac Pro까지




30년... 단순히 기계의 발전을 조명하지 않고 사용자를 바라보다.


3분에 가까운 내용으로 동영상을 보여주지만, 단순히 자기 자랑만은 아니라는 생각을 해보게 되는군요.

30년 동안 맥의 발전을 보여주는게 아니라 30년을 함께해온 사람들의 추억들부터 지금까지의 활용들에 대해서 조명합니다. 단순히 맥을 사무용 컴퓨터로 포지셔닝을 하는게 아니라 크리에이티브를 위한 동반자로 30년 동안 충분히 역할을 해왔다고 이야기를 하는 것이죠. 그리고  앞으로도 Mac Pro를 통해 이어질 것이라는 것을 의미하고 있습니다.


최근 애플의 광고들에서 보이는 메세지로 '사람에 대한 시선'과 '애플의 제품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에 대한 내용을 30년에 걸쳐 회고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30년을 함께한 거장들이 직접 이야기하는 맥과 경험들은 친숙하면서도 '맥으로 나도 이렇게?'라는 즐거운 상상을 남겨주기도 합니다.



맥(Mac)의 30주년 기념, Macintosh에서 Mac Pro까지

1984년부터 2014년까지의 내용을 살펴보면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발견할 수 있지만, 1988년에 나타난 안상수씨의 사진과 내용을 보고 있으면 왠지모르게 뿌듯해지기도 하는군요. 한글폰트가 부족했던 시기에 안상수체는 분명히 큰 획을 그었던 것으로 기억되니 말이죠. <Apple 30주년 페이지>에서 천천히 더 많은 이야기를 들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아쉽게 한국 애플 사이트에서는 아직 지원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끝으로 1984년 공개되었던 유명한 티비광고를 20주년 기념으로 다시 만들었던 광고를 소개해드립니다. 원본과 달라진 점을 찾으셨나요? 

애플은 이렇게 자신들의 기록을 흥롭게 기록하며, 사용자들에게 팬심을 얻어내고 있는 듯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rmac.tistory.com BlogIcon 후드래빗 2014.01.27 10:20 신고

    붕어님과 주제가 겹친 것이 생각하는 부분이 비슷한가 봅니다 하하하- 주제 선정뿐만 아니라 날짜와 시간 설정까지... (무서운데...?)

  2. Favicon of http://nnkent11.tistory.com BlogIcon Q의 성공 2014.01.27 10:27 신고

    잘 보고 간답니다 ^^
    행복하게 한 주를 보내셔요~~

  3. 과객 2014.01.31 08:42 신고

    디자이너들에게 맥은 정말 최선의 기기이자 photoshop, illustrator를 구동시키고 제대로 된 색감을 재현시키는 기기임에는 틀림없죠. 하지만, 일반 사용자들에겐... 이런것까지 필요는 사실 없죠. 웬만큼 컴 좀 만진다는 사람도 사진업자 아니고서야 포토샵 만질 일이 사진 정리할때 그때 한달에 고작 두세번 정도이니...
    스마트폰과 함께 상술을 철저히 이용한 상품이라고 저는 평가합니다. 소비자는 전혀 필요없는데, 괜한 허영심을 부추겨 많이 팔아먹은 상품... 값이라도 싸다면 모르겠다만, 값도 싸지도 않은데...
    여유있는 사람들이야 뭐 상관없죠...

    • 과객 2014.01.31 08:46 신고

      처음 동영상을 잘 보시길... 워드, 엑셀, 심지어 프리젠테이션 작업하는 일반 사용자는 없음. 즉, 일반인들에겐 그닥 필요없다는 반증임. 뭐, 그래도 비싼돈주고 사겠다면야 할말없고... 그래도 평가는 제대로 내립시다요... 무조건 좋다가 아니라 전문가에겐 좋지만, 일반인들에겐 굳이 필요없다, 뭐 이렇게...

    • Favicon of http://bungq.com BlogIcon 붕어IQ 2014.01.31 14:41 신고

      저는 생각이 조금 다릅니다. ^^;;
      예전에 디자이너들에게 맥이 선호되었던 것은 쿼크와 같은 강력한 편집 프로그램이 전용으로 있었다는 점과 말씀주신 것처럼 디자인에서 색을 잡기 좋다는 장점이 있었기 때문이죠. 다만, 그것은 자체의 색 프로파일 파일이나 캘리브레이션에 유리했고, 실제로 출력물과의 색 편차가 적었기 때문에 선호를 받았습니다.
      그 외에도 음악등의 작업에 최적화 시킨 앱들이 일찍부터 있었기 때문에 초기에는 분명 전문가들이 선호하는 기기였음이 맞을 듯 합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전문가들 이외에도 각자의 편의와 목적을 위해 사용하는 경향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위의 동영상 만이 아니라 my first mac 페이지를 살펴보시면 실제로 최근으로 올수록 전문 분야보다 웹서핑 등의 활용에 대한 비중이 높아지고 있으니 말이죠.

      저는 포토샵, 일러등이 아니더라도 충분한 사용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느끼기에 구입을 하는 것이 아닐까요?
      지인들과 농담삼아 맥북에서 사과에 불 들어오는게 30만원이다. 라고 하기도 합니다. 동급 기기와의 차액 정도지요. 그래도 그게 좋으면 사는 것 아닐까요? ^^

      자신의 기준만으로 타인의 기준까지 재단하지는 말아야할 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bungq.com BlogIcon 붕어IQ 2014.01.31 14:45 신고

      동영상에서 워드, 엑셀, 프리젠테이션의 예시가 없는 것은 위에서 설명했듯이 30주년 기념으로 각 분야에서 초기부터 맥을 활용한 명사들의 경우를 예로 들기 때문입니다.
      스스로 너무 맥을 전문가용으로만 바로보시는 듯 합니다.

      저나 주위의 많은 사람들이 전문적인 작업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애플 제품들의 장점을 좋아하고 이쪽 저쪽 다 경험하면서 선택해서 활용하고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