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카페타(Capeta) 소다 마사히토식 레이싱 만화, 꿈을 쫓아가는 액셀


레이싱 만화와 애니에서 지금까지 독보적인 자리라면 이니셜D를 꼽을 수 있다. 뭔가 멍해보이지만 두부 배달을 통해 쌓인 실력이 묘하게 빛을 발하는 만화이다. 거기다 국도 레이싱에 대한 묘사와 지식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전문적인 레이싱에 대한 접근과 박진감있는 묘사가 이니셜D의 매력이라면 소다 마사히토식 레이싱에 대한 해석은 조금 다르다. 그것을 보여주는 것이 카페타이고 32권으로 완결되어 이제 맘편히 리뷰하고 추천해줄 수 있게 되었다. 레이싱에 대한 묘사나 박진감이 부족하지는 않지만, 카페타의 레이싱은 조금 다른 관점이 숨어있다. 카트에서 F1 포뮬러로 이어지는 과정을 그리는 것과 소다 마사히토식 성장을 그리고 있고, 그 사이에 숨어있는 열정의 힘을 그려낸다.




 카페타, 어렵게 시작된 꿈 그리고 성장하며 이어가는 열정

카페타를 처음 시작하면 귀여운 아이의 모습을 한 카페타를 만날 수 있다. 하지만, 카페타에게는 뭔가 다른 것이 있다는 것을 금방 알게 되는데 자신이 알아버린 꿈, 하나에 대한 열정이 그대로 투영된다. 어려서 무엇인지 스스로도 확실히 알지는 못하지만, 어렴풋하게 빠져들게 되는 자신의 꿈에 대한 모습이 귀여우면서도 진지하다. 하지만, 소다 마사히토의 작품들에 등장하는 주인공들은 항상 풍족하지 않다. 남들과 비슷한 시작점도 아니고 항상 부족한 상황에서 시작해서 안타까움을 자아내게 된다. 버려진 카트 프레임에서 시작해서 전문 엔진도 아닌 다른 엔진을 사용하면서 시작된 카페타의 카트도 비슷하다.

하지만, 그런 환경에서도 꿈을 놓지않고 어떻게든 발버둥치고 주위를 감화시키며 변화시켜가는 소다 마사히토식 성장 과정은 레이싱의 소재를 택한 카페타에서도 빛을 발한다. 그저 즐기기만해도 좋을만한 나이의 카페타가 부족한 예산과 기능을 넘어서기 위해 허벅지에 피가 차일 정도로 필사적인 모습을 뒷통수가 쭈뼛하며 카페타를 응원하지 않을 수 없다. 초등학생 주제에 사람들을 감동시키는 정도를 넘어 행동으로 자신의 의지를 보여주는 모습까지 보여주니 말이다.



소다 마사히토식 레이싱, 꿈을 향한 하나의 열정

카페타는 레이싱 만화(애니)이다. 하지만, 전체적인 플롯은 정말이지 소다 마사히토식이라고 불릴만하다. 이전의 작품이었던 스바루(MOON 포함), 스피드 도둑, 119구조대등에서 보여주는 공통점을 담고 있다. 물론, 사람은 보고 싶은 것을 보기 때문에 나의 관점에 의해 그렇게 보일 수도 있겠지만, 소다 마사히토 작품들의 주인공들은 비슷하다. 어려운 환경, 어릴적의 독특한 경험(트라우마), 집착과 열정, 일반적이지 않은 사고방식 등은 카페타에서도 이어진다.
보통의 초등학생이 할 수 없는 사고방식이나 자신을 불태우는 모습은 카페타가 독특하다는 것과 함께 기존의 소다 마사히토의 작품들의 주인공들과 같은 궤적을 그리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단 수초의 내리막을 위해 언덕길을 끙끙대며 카트를 밀어올리던 카페타의 모습등을 보면 분명 일반적이거나 보통의 아이들이 취할 수 있는 행동이 아니다. 하지만, 하나를 위해 꿈을 위해 집중하고 다른 것을 내던지듯 뛰어드는 모습은 카페타의 매력이 아닐까?


물론, 그러한 카페타의 모습은 주위를 변화시킨다. 때로는 주위가 힘들어지기도 하지만, 너무나 순순한 열정은 그런 카페타를 보듬고 싶게 만들어버린다. 스스로가 주위를 감화시키며 자신의 환경을 천천히 만들어간다. 요령이 없어 빠르고 쉬운 방법은 아니지만, 카페타는 그렇게 자신의 꿈을 하나씩 만들어가는 것이다. 소다 마사히토식 꿈에 대한 접근법이기도 하다. 그러면서 카페타는 어려운 환경을 바꾸며 스스로를 증명한다. 빠른 자신을 보여주는 것. 레이서로써 그것만이 최선의 방법임을 알아간다. 분리한 환경이더라도 극복하며 최선의 드라이빙을 만들어내며 자신을 어필하는 법을 배워간다. 환경에 주저앉지 않고 꿈을 향해 천천히 자신만의 방식으로 어떻게든 환경을 만들어간다.
카트에서 F3로 이어지고, 잠시 다른 방법에 대해 고민도 하지만 마카오 F3에서 초심을 되찾는 그러면서 자신의 방식으로 꿈을 찾아가는 카페타의 모습은 F1으로 이어지는 완결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점을 보여주는 모습이라 더욱 의미깊다. 카페타를 보며 소다 마사히토의 메세지를 하나 더 새롭게 깨달은 부분이랄까?



카페타, 그의 꿈은 어디로 이어질까?

소다 마사히토의 작품들은 언제나 해피엔딩이 아니다. 긴장과 이완을 이어가다 하나의 큰 호흡을 끝내고 다시한번 시작점에 선다. 물론, 그 사이에 놓인 열정과 꿈을 향한 주인공들의 노력과 돌파방법, 환경 속에서 자신과 대화하며 해결책을 찾아가는 모습에 대한 흡입력이 상당히 높아서 감동하고 불끈불끈하게 된다는게 특징이다.
카페타 역시 카트에서 쌓였던 깨달음과 열정이 F3의 여러가지 여정을 거쳐 단순히 F1으로 이어지는 엔딩을 보여주지 않는다. 새로운 시작점. F3에서 또한번 넘어야 할 시련앞에 카페타를 남겨두지만, 카페타는 실망하거나 좌절하지 않는다. 자신을 증명하는 방법을 깨닫고 다시금 박차를 가하는 모습으로 끝을 맺는다. 그래서 카페타의 엔딩이 더욱 멋진 것이 아닐까?

카페타의 꿈이 그리고 그 열정이 어떻게 꽃피울 지 궁금증을 남기며 여운을 남긴다. 그러면서 카트 때의 절실함을 잊지 않으며 카페타를 응원하게 된다. 이제 망가가 끝이 났으니 기다림을 풀어서 애니를 점령할 시점이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2015.06.17 23:25 신고

    잘읽었어요 남들과 다르게 보는 견해가 흥미롭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