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누구나...


자신의 무게로 살아간다.
결국은 나도 내가 짊어질 수 있는 무게만큼 살아가겠지?
하지만,
머물러 있다면 그 무게는 더욱더 옥죄어 올 것이다.
최소한 내가 준비할수록 지금의 모습은 지켜가겠지?
그리고,
좀 더 커질 수 있도록 노력하면...
그리고 좀 더 치열하게 자신을 살며 타인의 삶을 이해한다면...
아주 조금 다른 삶의 무게를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아직은 스스로를 바라보기에도 버겁구나...

(사실, 요즘 애정결핍의 영향인지 가끔 히스테릭해지는 자신을 발견한다.)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