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후기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후기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후기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은 건담시드의 외전격이면서도 기체의 독특함 때문에 프라모델로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초기 모델부터 뛰어난 가동률과 독특한 디자인과 무기도 인기의 비결이다. 전 등급 출시되면서도 등급마다 인기를 끌고 바리에이션도 꽤나 해먹은 모델인데 RG의 디테일과 만나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하며 조립했다.




독특한 프레임과 뛰어난 손맛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조립, 후기

RG(Real Grade)등급은 1/144로 HG와 사이즈가 같지만 MG(Master Grade)와 PG(Perfect Grade)사이의 디테일을 보여준다. 축소되면서 여러 단점이 있지만 그래도 최근에는 가성비도 좋고 디테일 좋은 RG가 참 기특하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조립, 후기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의 특징은 내부 프레임에 색이 입혀져 있다는 것이다. 대표색인 화이트와 레드가 적당히 섞인 내부 프레임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가베라 스트레이트도 제대로 넣어줘서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의 맛을 제대로 살려낸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조립, 후기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조립, 후기

런너들을 확인하면서 확실히 내부 프레임과 맥기 먹은 가베라 스트레이트의 칼날이 눈에 들어왔다. 보는 것만으로도 겁부터나는 데칼은 애써 외면했지만 말이다. 칼집에 들어가는 칼날 부분에 국일문자라고 새겨져 있다. 나름 신경쓴 흔적을 엿볼 수 있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조립, 후기

RG는 기본 프레임이 제공되기 때문에 조립은 수월하다. 다만 이제 눈이 조금씩 침침해지고 부품들이 자잘해서 손이 무딘 것을 체감하는 단점이 있기도하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조립, 후기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의 다리는 레이어로 구성되면서도 잘 맞춰진 탄탄함을 보여줬다. 비례도 잘 맞춰서 선도 이쁘게 빠졌다. 다만 발바닥이 삼분할로 되어서 장단점과 호불호는 갈릴 듯 하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조립, 후기

속도가 붙기 시작하자 은근히 손맛이 살아난다.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는 독특한 프레임과 디자인이기 때문에 새로운 맛이 전해진다. 사실 데칼을 뺀 상태에서 조립을 하다보면 심심한 면도 없지 않아 있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조립, 후기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조립, 후기

중간중간 사진 찍는 것도 빼먹고 몸통까지 조립을 했다. 사실 다른 등급의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은 SD만 만들어봤다. 그 기억 때문인지 뒷모습에 대해서 오해를 하고 있었다. 경량화를 위해 너무 드러낸 뒷모습이나 뒷통수가 취향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RG는 그래도 마음에 들 정도는 된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조립, 후기

스커트를 만들고 각 부위를 조립했다. 어깨가 조금 좁아보이지만 그래도 전체적인 프로포션은 좋다. 잘빠진 민첩형 캐릭터의 느낌이 물씬 풍긴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조립, 후기

머리도 조립했다. 디테일을 위해 은근히 레이어를 많이 치더라. 조금 번거로워도 완성도를 위한 것이니 언제든지 환영이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조립, 후기

무장들까지 조립을 완려했다. 개인적인 작업 순서상 이제부터가 시작이긴 하지만 전체적인 손맛은 상당히 좋았다. 최근 조립했던 다른 건프라들보다 특히 괜찮았다. 최근에 조립한 RG가 허우대는 좋지만 혼자 서있지도 못하는 스트라이트 프리덤이라서 그런건 아니다. (참고 - 디테일 살아있는 명품킷 RG 스트라이크 프리덤 건담 후기)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조립, 후기, 데칼, 데칼지옥

RG스러운 데칼이 기다리고 있다. 상당히 많아보이지만 카토키 버전에 비한다면 복잡할 뿐 그냥 하면 된다. 많아 보이지만 '습식은 아니잖아? 습식은 아니잖아?'를 되뇌이며 작업하게 되더라.




뛰어난 가동률로 가지고 노는 맛이 있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의 전체적인 프로포션은 미끈하게 잘 빠진 체격임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역시나 느낌만이 아니라 사진을 찍어보니 어깨가 좁게 나온 듯 느껴지기도 한다. 또한 골격을 그대로 드러내는 듯한 선이 특징이고 뒷 모습에서 더 도트라지는걸 확인할 수 있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데칼 작업을 마친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는 상당한 디테일을 보여준다. 다소 심심해보일 수 있는 킷을 데칼이 채워주는 것이다. 파일럿인 로우의 취향을 표현한 것인지 가베라 스트레이트의 인상 때문인지 일본도와 왜색이 살짝 섞인 표현도 가능하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무장은 빔샤벨 2개와 빔 라이플, 방패, 가베라 스트레이트가 준비되어 있다. 각 무기들에 스페어 파츠로 손을 준비해둔 것은 고마운 일이다. PG에서 관절손만으로 무기를 쥐기란 쉽지 않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가베라 스트레이트는 확실히 신경을 쓴 흔적이 보이고 그만큼 완성도나 느낌이 좋다. 다만 누런색은 제대로 도색을 해주고 싶어지기도 한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누누히 이야기하고 있지만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의 가동률은 상당히 좋다. 단순히 관절이 이렇게 움직인다가 아니라 의외로 빡빡한 조립감 덕분에 낙지관절은 적었다. 다만 허리의 연결 기믹이 독특해서 앞뒤로의 움직임에서는 잘 빠진다는 단점이 있었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가베라 스트레이트로 시작해봤다. 빔이 난무하는 건담 시리즈에서 일본도 중에서도 노마치를 만나게 되리라고는 생각하지도 않았는데 말이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완전한 자세는 아니지만 상단 자세도 잡아진다. 눈썹 높이까지 들어야 되지만 포징은 이게 더 좋아서 이정도로 잡아봤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발도 자세를 잡아봐도 재밌다. 겁집을 일단 빼놓은 상태지만 뭔가 느낌이 좋다. 맥기의 힘은 이런 것인가보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단순히 가동률보다 그에 따른 비례나 탄탄함이 느껴진다. 머리부분에서 눈이 잘 안 보인다는 것은 개인적으로 느끼는 아쉬움이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가베라 스트레이트의 느낌도 좋지만 쌍칼로 빔샤벨을 들려줘도 느낌이 좋다.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가 아무래도 날렵한 무사의 이미지가 강해서 총보다 확실히 칼이 어울린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선이 좋아서 그런지 그냥 아무렇게나 자세를 잡아도 괜찮아보인다. 사실 더 많은 포징이 귀찮을 뿐이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가베라 스트레이트가 사이즈에서 풍기는 박력이 있다면 쌍빔샤벨은 날렵함이 느껴진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마지막 무장으로 라이플과 방패 조합을 준비해봤다. 사실 앞에서 박력들을 다 보여줬고 상대적으로 라이플은 흥미가 떨어진다. 물론 개인적인 의견이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흥미가 떨어져서인지 실제인지는 모르겠지만 자세가 많이 나오지 않는다.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그래서 똑같은 포징에서 뒷모습을 찍어봤다. 뒤태는 역시나 호불호가 갈릴 부분으로 생각된다.




가성비와 완성도 좋은 RG 킷

건담, 건프라,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포즈, 포징, 가베라스트레이트, 디테일

다른 RG가 그렇듯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도 가격에 비해 디테일이 살아있어 손맛과 디테일을 챙겨준다. 다만 독특한 프레임 구조 때문인지 아니면 더욱 신경을 쓴 탓인지 뛰어난 가동률을 위해 관절들이 탄탄했고 그래서 포징에도 부담이 없었다.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는 손맛과 함께 가지고 노는 맛을 간만에 느낀 RG킷이라고 하겠다.


몇가지 단점들도 느껴지지만 전체적으로 장점이 단점을 덮어줄 정도는 되고 데칼도 많아보이지만 의외로 쉽게 작업하고 비주얼 효과는 크기 때문에 도전해볼만한 킷으로 추천한다.



[관련글]

- 디테일 살아있는 명품킷 RG 스트라이크 프리덤 건담 후기

- 작지만 터지는 박력의 SD 사자비

- HG-IBO 007 발바토스 & 장거리 수송선 쿠탄3형 셋 후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