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DC 2016 요약, 맥북은 없었고 맥오에스가 돌아왔다

WWDC 2016 요약, 맥북은 없었고 맥오에스가 돌아왔다

WWDC 2016 요약, 맥북은 없었고 맥오에스가 돌아왔다

애플의 개발자컨퍼런스 WWDC 2016(Worldwide Developers Conference)이 한국시각으로 6월 14일 2시부터 4시까지 진해오디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의 빌그래햄 시빅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이번 WWDC 2016는 루머로 떠돌던 맥북프로 15인치의 발표는 없었고 플랫폼을 강조한 개발자를 위한 행사의 모습을 보였습니다. watchOS 3, tvOS, macOS, iOS 10으로 이어진 행사를 간략하게 요약해 보겠습니다.


개발자들을 위한 행사로 변신?

WWDC 2016, 요약, 맥북프로

올란도 총기 사건에 대해 묵념을 제안하며 시작된 행사에서 팀 쿡은 발표의 비중을 줄이고 간단한 진행만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WWDC 2016를 2시간 동안 지켜보고 난 전체적인 느낌은 '애플스러움이 사라지고 있는가?'였습니다.


WWDC 2016, 요약, 맥북프로

'올 뉴 디자인'을 강조했지만 의외로 이미 존재하는 서비스나 경쟁사들의 UI를 오히려 닮아가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개발자포럼이라고는 하지만 사용자 중심의 기능이나 개선보다는 비지니스 모델과 중국을 의식하는 모습이 너무 많이 엿보였던 것 같습니다.

다만 루머처럼 맥북프로 15인치의 발표가 없었고 OS와 플랫폼에 대한 이야기에 집중한 것은 개발자포럼다운 모습을 찾아가는 것 같아 보기 좋더군요. 그리고 많은 발표자가 등장하기도 했지만, OS가 이제 4개가 되다보니 2시간도 빡빡하다는 생각이 스치기도 했습니다.


빨라진 watchOS 3

WWDC 2016, 요약, watchos, 워치오에스, 3

WWDC 2016의 첫포문은 워치오에스3가 열었습니다. 전체적인 내용을 요약하면 빨라진 앱 실행 시간, 독과 콘트롤 센터의 변신, 필기 UI 개선, 페이스의 증가와 사용성 개선, SOS 향상, 휠체어 유저들을 위한 액티비티 앱의 개선, 심호흡 앱 브레스(breathe) 등입니다.


WWDC 2016, 요약, watchos, 워치오에스, 3

개인적으로 워치오에스3에서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앱 실행 시간과 SOS 기능의 향상입니다. 비약적으로 빨라진 앱 실행 시간은 놀라웠고 기대됩니다. 전체적인 UI의 변화와 함께 실사용에 큰 효과가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SOS 기능은 사이드버튼으로 손쉽게 작동하고 자동으로 지역에 맞춰 연락을 취하도록 준비했습니다. 위치는 물론 간략한 건강 특징이나 신상을 기록해둘 수 있게 해둬서 발빠른 대처가 가능해졌습니다.


아직은 뭔가 부족해 보이는 tvOS

WWDC 2016, 요약, watchos, 워치오에스, 3

tvOS는 아이폰을 리모컨으로 활용할 수 있는 리모콘 앱의 강화, 향상된 시리, 다크모드, 아이폰앱 연동 자동 추가, 싱글 사인 인 기능등이 변하였습니다.


WWDC 2016, 요약, watchos, 워치오에스, tvos

개인적으로 애플에게 tvOS는 놓지 못하는 뭔가 계륵 같은 플랫폼이라는 생각이 남아있습니다. 다른 경쟁자들에 비해 존재감은 적고 컨텐츠 수급은 꾸준히 늘려가지만 아직 힘빨이 약한 느낌이랄까요? 애플 에코시스템으로 장점을 취하려 여러 행동들을 하지만 아직까지 부족한 느낌입니다. 관객들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싱글 사인 인(Single Sign In) 기능에서 놀랐습니다. 이제서야 이걸!!!


라임을 맞춘 macOS의 귀환

WWDC 2016, 요약, macos, 맥오에스, 시에라, sierra

맥용 OS인 시에라(Sierra)의 발표가 이어졌습니다. 루머대로 os X에서 macOS로 이름을 바꾸었습니다. OS가 뒤에 붙는 다른 OS들 이름처럼 라임을 맞춰 통일성을 갖추었습니다. 이제 인스톨할 때 X 로고를 볼 수 없겠군요.


WWDC 2016, 요약, macos, 맥오에스, 시에라, sierra

시에라의 특징은 연송성 강화, 자동 잠금해제, 유니버셜 클립보드,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 강화, 옵티마이즈 스토리지, 애플페이, 탭 기능 강화, 픽쳐인픽쳐(PIP, Picture in Picture), 시리 추가 등이 변화하였습니다.


WWDC 2016, 요약, macos, 맥오에스, 시에라, sierra

개인적으로 탄성이 나왔던 부분은 유니버셜 클립보드 기능이었습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연속성에서 클립보드를 활용할 수 없다는게 아쉬웠는데 추가되었습니다. 이 기능은 아이패드의 애플펜슬과 연동하면 멋지겠구나! 라고 생각하는 찰나 데모에서 시연되더군요. 이건 생각보다 강력한 기능이 될 듯 합니다.


WWDC 2016, 요약, macos, 맥오에스, 시에라, sierra

그 외에 자동 잠금해제와 시리의 추가가 눈에 띄였습니다. 시리를 이용해서 검색등의 필요한 작업을 진행하고 이를 알림창이나 결과물에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구성한 것은 새로운 기대감을 가지게 하더군요. 다만 아직 경상도 사투리를 시리가 잘 못 알아 들어서 저와는 조금 먼 기능처럼 느껴지기는 합니다.


iOS 10

WWDC 2016, 요약, ios, ios10, 기능, 특징WWDC 2016, 요약, ios, ios10, 기능, 특징

이제 애플 디바이스중 가장 많은 유저를 보유한 iOS 10에 대한 내용이 이어집니다. 버전이 10이라서 그런지 10가지 변화를 이야기 하더군요. UX, 시리, 퀵타입, 포토, 맵, 뮤직, 뉴스, 홈킷, 폰, 메세지 순으로 발표 되었습니다.


WWDC 2016, 요약, ios, ios10, 기능, 특징

사실 여기서 3D 터치를 강화한 UX, 오브젝트와 씬을 자동으로 인식하여 메모리즈를 만드는 포토, 홈킷, 메세지 정도가 눈에 띄였습니다. 3D 터치를 이용해서 실행하지 않고 레이어로 띄워놓은 상태에서 처리할 수 있는 내용이 확장되었습니다. 사람들의 귀챠니즘을 잘 이해했고 빠른 처리가 괜찮아 보였습니다.


WWDC 2016, 요약, ios, ios10, 기능, 특징

포토의 변화는 퀄컴이 작년 MWC에서 소개한 제로스와 구글 포토의 어스턴트가 겹쳐 보이더군요. 오브젝트를 인식해서 태그를 따로 구성하고 이것들을 활용해서 구글 포토의 어스턴트처럼 자동으로 앨범이나 프로젝트를 구성하고 제안해 줍니다. 다른 점이라면 애플의 아이무비처럼 테마를 손쉽게 변화시킬 수 있다는 정도랄까요?


WWDC 2016, 요약, ios, ios10, 기능, 특징

홈킷은 스마트홈을 노리는 내용이 맞습니다. 큰 시장이고 개발자들에게는 구글이나 아마존이냐, 또다른 얼라이언스를 택해야하느냐? 의 고민이 있었을 것입니다. 애플이 홈킷을 강화하고 스마트홈 플랫폼도 손대고 있다는 것을 강조함으로써 개발자들에게는 안심과 관심의 대상이 될 수 있었을 듯 합니다. 전세계적인 보유수를 감안하면 스마트홈 관련 업체들도 애플을 빼고 가기는 힘들테니 말이죠.


WWDC 2016, 요약, ios, ios10, 기능, 특징

사실 모든 항목에서 거의 올 뉴 디자인(all new design)을 강조하긴 했지만 몇몇 앱들은 다른 앱들의 UI를 슬쩍 옮겨놓고 조금 더 보탠 느낌이 강하기는 했습니다. 새롭지 않고 익숙함을 택하는 기분이랄까요? 개인적으로는 3D 터치 UX 강화와 포토의 기능 추가 정도 말고는 좀 아쉬운 면으로 보였습니다.


애플이 점점 애플스럽지 않아지는 이유는?

WWDC 2016, 요약, 특징, 변화, 혁신

이번 WWDC 2016을 정리하며 되돌아봐도 애플스럽다는 점이 줄어가는 듯 느껴졌습니다. 애플스럽다가 뭔데? 라고 묻는다면 '비슷한 것이라도 사용자 경험을 생각해서 간소화하고 기기간 연동을 강화해 직관적인 편리를 제안한다'라고 대답하겠습니다.

iOS는 10이 되면서 또한번 크게 UI를 흔들었고 유저들의 UX 연속성도 흔들릴 것입니다. macOS는 기능 향상보다는 뭔가 꾸미기에 바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OS들이 늘어가니 OS간 연결점을 찾기 위해 과도기적인 노력을 보이고 있다는 느낌도 있었구요.


WWDC 2016, 요약, 특징, 변화, 혁신

속을 알차게 꾸미기 힘들어지니 겉에 화장을 더하는 듯 거의 모든 내용에서 올뉴디자인을 강조하는 듯 보이기도 했었고 사용자의 편리보다 BM(Business Model)의 논리를 더 많이 따르는 듯한 느낌도 강했습니다. 예전에도 BM을 챙겼지만 그래도 최소한 키노트에서는 사용자들을 더 배려한 느낌이 많았었는데 말이죠. 마지막으로 몇 년 안에 키노트를 중국어로 하지는 않을까? 싶을 정도로 중국을 신경쓰는 모습이 조금 신경쓰이기도 했습니다.

아주 살짝이지만 최근의 행보에서 애플에게도 복고가 적용될까? 싶은 걱정이 스치더군요. 잡스가 떠나고 비즈니스에 집중하다 사람들에게 외면 당했던 시절의 애플말이죠. 제품들은 많이지지만 색을 잃어가고 서비스도 뭔가 복잡해지면서 돈냄새를 너무 풍기기 시작했다는 느낌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래도 자신들의 앱에 외부 서드파티 앱들을 호환 시킨 점은 눈여겨 볼만하더군요.


WWDC 2016, 요약, 특징, 변화, 혁신

위에서 발표된 내용들은 이번 가을에 모두 일반인에게 공개될 예정이고 개발자들에게는 조금 일찍 공개되기도 합니다. 실제로 경험해보면 또 어떻게 달라질지 모르지만 설레임이 많이 들어든 WWDC로 기억을 남깁니다. 몇몇 의미있는 항목들이나 OS에 대해서는 따로 이야기를 풀어보겠습니다.


[관련글]

- 시리한테 딱 걸린 WWDC 2016 일정과 예상

- 애플 키노트 정리 - 모든 제품들이 지갑을 정조준 하다

- WWDC 14 생중계 후기, os X 요세미티의 확장과 iOS8 기능 기대돼

- 변화와 혁신이 보였던 애플 미디어 이벤트 -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애플페이/ 애플워치 공개

- 애플 새 맥북(MacBook) 살까? 말까?

- 아이폰7 3.5mm 오디오잭 사라지나? 장점과 단점 정리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