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가 되고 싶은 아이패드 프로, 그러나?

컴퓨터가 되고 싶은 아이패드 프로, 그러나?

컴퓨터가 되고 싶은 아이패드 프로, 그러나?

애플이 30초 짜리 아이패드 프로(iPad Pro) 광고를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What's a Computer?'라는 제목으로 간단한 배경에 아이패드 프로의 특징을 심플하게 보여주며 나레이션을 이어갑니다. 아이패드 프로의 강력해진 변화를 자랑하는 것은 좋아보입니다. 하지만 전체적인 메세지는 조금 과한 욕심을 드러내는 모습을 보이는 듯 합니다.



태블릿이 랩탑을 대신한다?

이 광고를 보면서 팀 쿡과 필 쉴러가 아이패드 프로를 설명하며 반복해서 강조했던 말과 단어들이 스쳐갔습니다. "the perfect expression of the future of computing...", "computer" 였습니다. 당시에도 애플의 의도가 느껴져서 살짝 어리둥절하기도 했습니다만 이제는 광고에서 확실히 메세지를 드러냈다는 생각입니다.


아이패드프로, 아이패드, 프로, 광고, 해석, 의미, 컴퓨터

광고 기법만을 두고 이야기하자면 애플스럽게 잘 만든 광고라고 생각합니다. 메세지에 집중하고 표현은 과하지 않고 심플하게 잘 녹여냈습니다. 사람들의 인식 속에 있는 컴퓨터를 우선 키보드가 항상 함께있는 모습을 떠올리게 만들고 그것을 이제 치워버리라고 합니다.


아이패드프로, 아이패드, 프로, 광고, 해석, 의미, 컴퓨터

키보드로 입력하던 컴퓨터에서 더 확장해서 터치도 되고 펜을 활용할 수도 있다는 점을 추가로 보여줍니다. 뭔가 생산적일 것 같고 더 새로운 작업들을 많이 할 수 있을 것처럼 느껴집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다시한번 컴퓨터로 할 수 있는 일을 상상해보라고 합니다. 그리고 그 컴퓨터가 아이패드 프로였다면? 이라고 머리 속에 이미지를 남겨놓습니다. 수동적으로 메세지를 받아들이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생각하게 만들어보는 방법은 상당히 좋습니다. 한번 상상해보는 것 자체만으로도 인식의 변화가 생길 수 있고 납득한다면 믿게 될테니 말이죠.


그런데 중요한 것은 팀 쿡이나 애플의 애도처럼 사람들은 쉽게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는 점입니다.


미래의 컴퓨터는 몰라도 당장은 어렵다

아이패드프로, 아이패드, 프로, 광고, 해석, 의미, 컴퓨터

팀 쿡이 기회가 될 때마다 아이패드 프로를 슬쩍 컴퓨터로 포지셔닝 할려는 의도는 이해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 점점 간소화되는 사이즈와 이동의 편리라는 변화의 방향성은 분명하니 말이죠. 그리고 컴퓨팅(computing)이라는 표현까지는 이해할 수 있지만, 당장 태블릿을 컴퓨터라고 규정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컴퓨팅은 연산작업등 컴퓨터가 하는 작업을 뜻하는 의미로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에서도 진행되고 있는 작업을 뜻합니다. 하지만 컴퓨팅을 할 수 있다고 대명사로 개념이 강하게 잡혀있는 컴퓨터를 대신하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습니다. 약간의 비약을 섞어 같은 논리로 접근하면 아이폰도 스마트폰으로 분류할 필요없이 전화가 되는 컴퓨터로 불러야할 지도 모릅니다.


아이패드 프로는 태블릿으로 개념화 되었고 현재 사람들에게 태블릿으로 인식되는 제품입니다. 이걸 애플에서 컴퓨터를 대신하겠다고 그래서 사람들이 한번에 "이건 컴퓨터야"라고 인식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닙니다. 대신할 수 있는 부분들이 늘어가고 있지만 단어가 가지는 개념까지 완전히 대체가 가능한 상태가 아니니 말이죠. OS가 다르고 할 수 있는 작업의 범위는 OS에 따라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아이패드프로, 아이패드, 프로, 광고, 해석, 의미, 컴퓨터

사실 개인적으로는 맥북 라인이 엄연히 존재하는데 아이패드 프로를 컴퓨터로 포지셔닝하는 애플의 전략이 이해되지 않습니다. 팀킬? 자충수? 태블릿 카테고리에서 아이패드 프로의 이미지를 향상 시키려는 노력과 앞으로 변화해갈 컴퓨터의 방향성을 꺼내들었다는 점에서는 칭찬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너무 급진적인 포지셔닝이고 납득하기도 쉽지 않은 표현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조금 시니컬한 표현을 쓰자면 멀티태스킹 화면 띄운다고 다 컴퓨터는 아닙니다.


아이패드프로, 아이패드, 프로, 광고, 해석, 의미, 컴퓨터

비슷한 제품군에서 컴퓨터의 개념을 충족시키면서도 태블릿으로 분류되는 제품이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서피스4(Surface4)입니다. 서피스 제품은 처음부터 태블릿의 모양새를 하면서도 컴퓨터의 개념을 충분히 충족시키는 제품이고 랩탑 대용으로 실제 활용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하지만 MS에서는 서피스북을 만들어내며 혼돈되지 않도록 오히려 분류를 명확히 해버리기도 했습니다.


굳이 이야기를 하자면 태블릿에 컴퓨터란 단어를 떠올리고 컴퓨터가 할 수 있는 작업을 떠올리라면 서피스를 먼저 떠올리는 사람들도 있다는 점을 간과한듯 합니다. 앞으로 iOS가 MAC OS와 일체화를 더해가고 맥북에서 할 수 있었던 작업들을 불편함 없이 그대로 할 수 있다면 애플의 의도가 맞아질 지 모릅니다. 하지만 현재의 모습으로 개념만 정의하며 메세지를 보낸다고 사람들이 믿어주고 받아들일 수 있을 지 모르겠습니다.


아이패드프로, 아이패드, 프로, 광고, 해석, 의미, 컴퓨터

광고는 업체가 자신들이 하고 싶은 말을 하는게 맞습니다. 사람들의 머리 속 인식을 자리잡기하는 것이고 땅따먹기 하는게 맞습니다. 하지만 광고에서 이야기하는 본인들의 메세지가 듣는 사람들의 머리 속에 남기 위해서는 완전히 새로운 개념으로 신선하거나 공감과 납득이 필요하다는 것을 다시한번 떠올려야 할 듯 합니다. 잡스가 떠난 뒤 애플이 보여주던 과거의 행보가 슬쩍 오버랩 되는건 조금 이른 판단일 수도 있겠지만 그만큼 욕심이 앞서 보이는 광고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관련글]

- 자폐증 앓는 딜런이 아이패드로 말하고 싶은 것은?

- 아이폰의 새로운 광고와 애플워치 광고와의 관계

- 아이폰6 새광고, 애플이 말하고 싶은 것은?

- LG G5 광고로 본 모듈교체의 오해와 진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