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담 디 오리진, MG 퍼스트건담 후기

건담 디 오리진, MG 퍼스트건담 후기

건담 디 오리진, MG 퍼스트건담 후기

건담 디 오리진(GUNDAM THE ORIGIN)은 오랜만에 돌아온 퍼스트건담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OVA로 진행하기 때문에 아직 스토리는 많이 진행되지 않았다. 그래도 한동안 비우주세기 건담들만 나타나서 아쉬운 찰나에 썬더볼트와 함께 무게감 있는 이야기가 좋다. 사실 아직 스토리에서 퍼스트건담이 등장하지는 않았다. 그런데 반다이에서는 MG로 디 오리진 퍼스트 건담을 내놓았다. 퍼건이니 일단 퍼건하게 대지에 세워봤다.



투박한 듯 세련된 조립감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박력있는 박스아트도 마음에 든다. 그런데 박스아트만으로는 오리진 퍼건이 상당히 근육질의 곡선이 강조된 느낌처럼 느껴진다. 박스 사이드에 있는 참고용 스틸컷을 보면 가동율이 상상을 초월하는 듯 느껴진다. 기대된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색분할은 상당히 잘 되어 있다. 재미있는 것은 옥담 이후로 기본 흰색을 이렇게 미색에 가깝게 만든 버전이 있었나? 싶다. 옥담보다는 덜하지만 흰색이 아니라 미색 즉 연한 아이보리색이 기본이 된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조립, 순조립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조립, 순조립

조립은 상당히 즐겁게 시작됐다. 중심이 되는 가슴부터 조립했는데 허리의 가동 기믹이나 코크핏의 개펴, 어깨 개틀링등 디테일이 장난이 아니다. 거기다 백팩을 제거하고 LED 유닛을 상정한 구조지만 조립은 상당히 깔끔했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조립, 순조립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조립, 순조립

가슴에 이어 머리를 조립했다. 머리도 색분할과 최소의 스티커 만으로 꽤 맛깔나는 구조를 보여주었다. 최근에 등장하는 날렵한 표정들이 아니라 투박한 표정이라 더욱 마음에 든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조립, 순조립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조립, 순조립

팔을 조립했다. 팔은 자를 대고 설계를 한 듯 반듯반듯한 선을 보여준다. 어깨뽕 마저 반듯하다. 투박하지만 탄탄한 만듦새가 느껴졌다. 오리진 퍼스트건담은 전지가동 손이 적용되었다. 다양한 장점이 있지만 역시나 조금 잘 빠지기는 하더라.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조립, 순조립

오리진 건담을 만들면서 꽤나 재미있었던 부분이 부위별로 조립 순서가 상당히 재미있었다는 점이다. 건프라는 하는 이유가 진짜 건담은 아니더라도 무엇인가를 직접 만들어낸다는 즐거움인데 몸체, 머리, 팔에 이어 스커트, 다리로 이어지는 순서가 좋다. 그리고 스커트는 특히 다리의 가동율에 맞춰 꽤 섬세하게 가동 기믹을 배려했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조립, 순조립

퍼건이 대지에 서기 직전이다. 다리에는 그래도 약간의 곡선이 들어간다. 너무 과하지 않게 디테일을 살렸고 발목이나 발바닥등 가동 기믹에 신경을 쓴 흔적이 보인다. 좌우 차이없이 조립하는 것도 재미있었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조립, 순조립

건담 대지에 서다. 퍼건을 조립하고 나면 항상 이 말이 떠오른다. 조금은 각지고 투박해 보이기도 하지만 숨은 디테일들을 생각하면 상당히 멋진 녀석임에 틀림없다.



차이는 있지만 오리진만의 맛이 있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

오리진 퍼건의 전체적인 인상은 단순하다. 투박하다 싶을 정도로 겉으로 허세스러운 멋을 줄였다. 단순하고 깔끔하지만 그래서 더 맛이 살아나는 퍼건을 잘 살려냈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

스티커나 몰드도 아주 복잡하지 않고 단순하다. 그런데 그게 묘하게 더 큰 멋으로 다가온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

무장은 빔라이플이 하나 추가 되었고 어깨에 캐논이 추가 되었다. 자벨린이나 해머는 없다. 그리고 다른 시리즈에서 바주카를 스커트에 파지하는 기믹이 디오리진 버전에서는 없더라. 뭔가 기분이 묘하기도 하다. 데칼은 방패에만 간단하게 들어가고 나머지는 꾸밈이 없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

무장들을 해보며 나머지 느김을 정리해보자. 속부터 잘 영글어 완성된 느낌이 강하기 때문이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

관절들을 만들면서 가동율이 장난 아닐거라는 상상은 했다. 어깨가 한번 더 빠지는 구조에 스커트가지 들어올려 가동율을 방해하지 않는다. 상징적인 무릎 앉아 자세는 껌이다. 백팩의 빔샤별을 빼는 팔동작도 무리가 없다. 놀랐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

기본 부장을 해봤다. 역시나 라이플과 방패. 라이플은 이번에 등장한 큰 녀석으로 잡아봤다. 방패를 전지가동손에 파지하는 방식이나 견고함은 상당히 마음에 들었다. 라이플의 파지도 좋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

바주카는 역시나 손목이 조금 부담된다. 그래도 지금까지의 모델들에서 한번 더 신경을 쓴 흔적을 느낄 수 있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

빔 샤벨은 조금의 아쉬움이 남는다. 전지가동이 가능한 손의 단점이 드러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엄청난 가동율 덕분에 표현할 수 있는 포징은 훨씬 다양해졌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

지금까지 등장하지 않았던 어깨 캐논이다. 좀 더 정확히는 백팩에 확장한다. 구현 완성도는 상당히 좋다. 백팩에 돌려 넣어도 어색하지 않다. 방패는 뒤집어서 파지가 가능하다. 사실 지금까지 아쉬웠던 디테일을 찾아준 느낌이다. 방패를 실사용할 때는 이렇게 뒤집어 잡아야지.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

어깨 캐논은 오리진 퍼건의 차별점이 될 듯 하다. 조금 생소하긴 하지만 애니에서 구현되면 또 익숙해지겠지. 그리고 35년이 지났으니 납득이 될만한 정도에서는 다른 모습을 보여줘도 좋은 듯 하다.


건담, 건프라, 퍼스트건담, 디오리진, 오리진, 포징, 포즈

역시나 편한 기본 자세로 디스플레이에 들어갈 예정이다. 너무 과하지 않은 조립 부담감도 좋았고 과하게 꾸미지 않은 데칼도 좋았다. 주위 지인 중에 아쉽다는 분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만족스런 킷이다. 박스아트가 너무 박력 있었다는 것만 빼면 만드는 과정도 즐거웠고 탄탄하면서도 풍부한 가동율 덕분에 가지고 노는 맛도 좋았다. 덕분에 아껴둔 DFG RG 퍼건을 만들고 싶어졌다.


[관련글]

- 짐의 진화는 무죄, MG 제스타 후기

- 만족도 높은 MG 백식 2.0 후기

- 빛좋은 개살구? 중국제 진무사 건담 전국의 진 후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