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스카이그래스퍼, 에일 스크라이크의 필수 세트

RG 스카이그래스퍼, 에일 스크라이크의 필수 세트

RG 스카이그래스퍼, 에일 스크라이크의 필수 세트

평소 파츠나 확장팩에 대해서는 관대하지 않다. 그러나 에일 스트라이크를 사면서 세트로 구매한 녀석이 RG 스카이그래스퍼이다. 심심할 수 있는 에일 스트라이크의 무장을 채워주는 의미이기도 하고 스카이그래스퍼 자체로도 나름의 맛이 있는 녀석이기 때문이다.



디테일 살아있는 손맛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스카이그래스퍼 박스 아트를 보면 스카이그래스퍼 자체의 이미지도 있지만 에일 스크라이크의 무장이 눈에 띈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색분할이 많다. 스카이그래스퍼 본체는 복잡하지 않은 편이지만 무장을 위한 색분할이라고 생각해야지. 데칼도 은근히 자잘한 것들이 많이 보인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조립은 어렵지 않다. 클리어 파츠도 그렇고 디테일은 잘 살려주면서 어렵지 않은 난이도를 보여주더라.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RG답게 자잘한 부품들이나 디테일이 있으니 그게 조금 번거로웠을 뿐 어렵지 않게 본체 조립을 완성했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이제 에일 스트라이크를 위한 무장을 조립한다. 소드 스트라이크를 위한 무장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스카이그래스퍼에는 에일 스트라이크의 어깨에 있는 견착 시스템이 똑같이 있기 때문에 무장을 유사하게 견착시킬 수 있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이번에는 런처, 런처의 기믹을 위해 별도의 백팩이 있다. 거치를 위한 백팩도 있으나 좀 번거롭다는 생각이 스치기도 한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소드와 런처. 두 가지 무장들을 완성하고 조립을 마무리했다. 은근히 힘들었던 후작업이 기다리고 있었다.



없으면 심심한 필수 세트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스카이그래스퍼를 완성하고 에일 스트라이크를 소환했다. 이제 원하는대로 무장을 마음대로 변경하면 된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스카이그래스퍼의 후작업은 나름 재미있었다. 몰드가 잘 잡혀 있어서 먹선 넣는 맛도 괜찮았고 작은 데칼들이 자잘하게 많지만 디테일이 확실히 달라지는 기분을 느끼게 된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별거 아니지만 양 날개는 앞뒤로 움직이는 기믹을 갖추고 있다. 사진으로는 큰 차이가 없어보이는구나.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스카이그래스퍼와 에일 스트라이크의 사이즈는 이 정도 느낌이다. 에일 스트라이크의 백팩보다 공간은 적게 차지한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중요한 것은 무장의 운반이기 때문에 무장에 신경을 써보자. 런처의 경우는 백팩까지 운반해야 하기 때문에 뒷쪽에 붙여서 이동시킨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어깨에 하나 등판에 하나를 붙여 런처 스트라이크를 완성한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백팩의 기믹으로 위와 같이 런처를 허리로 빼낼 수 있다. 그런데 옮기는 과정이 살짝 복잡하고 에일 스크라이크의 단점이지만 무장을 손에 고정하기가 쉽지 않다. 허우대는 좋은데 실속은 없는 느낌이랄까?


이번에는 소드 스트라이크를 만들어 봤다. 양손용 대검과 어깨에 별도의 무장을 갖추게 된다. 에일 스크라이크의 시원한 선을 잘 살리면서도 볼륨있는 느낌이 좋아 이걸 선호하기도 한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에일 스트라이크의 백팩과 기본 무장은 스카이그래스퍼에 장착하면 의외로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개인적으로는 이 모습을 만들기 위해 세트로 구매했다. 에일 스트라이크에게는 미안하지만 주객이 전도되어 버렸다.


rg, 건담, 건프라, 스카이그래스퍼, skygraspher, 조립, 후기

스카이그래스퍼와 에일 스크라이크 기본셋 조합이 메인이 되다보니 소드스트라이크는 찬밥으로 대충 자세를 잡게 된다. MG에서 안좋았던 기억이 스카이그래스퍼에게만 이득이 된 셈이다.


에일 스트라이크와 스카이그래스퍼. 둘은 가능하면 같이 조립해보면 좋은 조합이고 꽤 괜찮은 바리에이션을 만들어낼 수 있다. 다만 개인적으로 여유 부속이 많거나 기믹이 복잡한 것을 싫어하기 때문에 아주 추천을 하거나 좋은 기체로 기억되지는 않을 듯 하다.


[관련글]

- RG 에일스트라이크, 2% 아쉬움을 남기는 기체

- 단촐하지만 꽉찬 손 맛, RG 엑시아(EXIA) 후기

- 전용 행거를 찾게 되는 RG GP02 풀버니언

- 심플해서 존재감 좋은 RG GP01 제피랜더스 후기

- 디테일 살아있는 RG 자쿠 후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