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코스(IQOS) 후기, 개봉기와 첫 인상

아이코스(IQOS) 후기, 개봉기와 첫 인상

아이코스(IQOS) 후기, 개봉기와 첫 인상

한국에 정식 발매가 되기 전부터 관심을 가진 제품이 있다. 아이코스(IQOS). 대구에 살기 때문에 아직 근처에서 구매는 어려웠는데 지인이 구매대행을 해주기로 했다. 대구에는 히츠(HEETS, 타바코 스틱)도 안 풀린 듯해서 구매를 미뤘지만 일단 지인의 힘을 빌려보기로 했다. (이 글은 흡연을 장려하는 글이 아니며 어차피 흡연하는 사람 입장에서 조금 다른 대안을 찾아보는 글이다.)



아이폰을 개봉하는 기분? 만족스런 첫 인상!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하루를 기다려 드디어 아이코스와 히츠가 도착했다. 일단 국내에서 구할 수 있는 히츠(HEETS)는 지인이 맛 보라며 각각 2갑씩 준비를 해줬다. 이걸 맛보며 피면서 대구에서도 충전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간략 사용법이 패키지에 따라 오는데, 다 사용한 스틱 제거법이나 한 값에 해당하는 스틱 20개 마다 청소를 하라는 내용이다. 먼저 사용한 지인의 말에 따르면 청소를 안하면 맛이 조금 변한다고 한다. 전자담배의 코일처럼 관리해줘야할 듯 하다.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패키지를 열면서 전자담배계의 아이폰이라던 소리를 실감했다. 깔끔한 패키징은 물론 깐깐하게 구성품과 소모품을 준비해 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구성품은 충전기, 홀더, 청소도구, 청소스틱, 충전용 어댑터, 케이블, 보증서, 설명서로 이루어져 있다.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홀더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이다. 한 손에 쏙 잡히는 사이즈로 일반 담배보다는 살짝 크고 무겁다. 그렇지만 부담될 정도는 아니다. 배터리 잔량과 홀더 충전을 확인할 수 있는 LED가 있고 조작은 상당히 단순하다.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상단을 열어 홀더를 구멍에 끼워주면 충전이 된다. 타바코 스틱 하나를 피고나면 충전을 해야하는데 4분 정도가 소요된다고 한다. 줄담배 안녕.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실제로 타바코 스틱을 쪄주는 기능을 하는 홀더를 살펴보자. 중간에 버튼이 하나만 있어서 사용법은 너무 단순하다. 설명서에서 강조하듯 사용한 스틱을 제거할 때 분리해주는 것만 잊지 말자.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홀더의 하단은 충전을 위한 공간이다. 방수에 대한 언급이 없으니 조심해주자.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홀더는 충전기에 위와 같이 꽂아주면 된다. 설명서에서 방향은 지키라고 되어 있으니 조금만 신경쓰자. 사실 디자인상 이렇게 밖에 안 꽂히기도 한다.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아이코스 홀드 충전시에는 충전용 LED가 점멸한다. 일단 다음 사용 때까지 충전기에 보관하고 다니다 사용하면 되니 줄담배만 아니라면 충전은 크게 신경을 쓸 필요 없을 듯 하다.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국내에서 판매되는 타바코 스틱인 히츠(HEETS)다. 앰버, 실버, 그린 세가지 라벨이 있고 각각의 맛이 있다. 앰버가 조금 독한 담배, 실버가 라이트의 느낌, 그린은 멘솔을 담당하고 있다. 일단은 담배를 대신할 수 있을까? 라는 생각에서 앰버를 가장 먼저 경험해보기로 했다. 마침 일본에 여행간 지인이 말보로를 구해뒀다고 한다.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홀더의 버튼을 한번 길게 눌러주면 진동이 한번 있고 LED가 점멸한다. 잠시 기다리면 LED의 점멸이 멈추고 불이 들어와 있다. 이제부터 흡연을 시작하면 된다.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아이코스로 흡연한 첫 인상은 연무량이 조금 적기도 하고 처음은 살짝 이질적인 향이 묻어난다. 사람들의 표현처럼 옥수수 수염차 향이 난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담배 한 대를 핀 느낌은 남아있다. 아직 익숙함의 차이겠지만 충분히 흡연 욕구는 채워준다. 다만 맛을 길들여 가는 시간은 필요할 듯 하다.


아이코스, iqos, 구매, 후기, 대구, 히츠, 종류

아직 스틱 한 통을 쓰지 않아 청소에 따른 변화는 천천히 정리해보도록 하겠다.


아이코스의 첫 인상은 잘 샀다로 정리된다. 아직 냄새가 줄어들거나 달라진 것은 스스로 느끼지 못하겠다. 하지만 담뱃재가 사라진 것과 재떨이를 치워 버린 것만해도 일단 만족이다. 한 동안 더 사용해보며 변화들을 경험하고 다시 후기를 정리해 볼 생각이다.


[관련글]

- 다이슨 V8 플러피의 다양한 툴로 함께한 자동차 실내세차

- 휴대용 커피머신, 캡슐커피를 손안에 와카코(wacaco) 후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