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점도 계승한, RG 빌드 스트라이크 건담 풀 패키지 후기

단점도 계승한, RG 빌드 스트라이크 건담 풀 패키지 후기

단점도 계승한, RG 빌드 스트라이크 건담 풀 패키지 후기

지난 3월 오사카를 다녀오며 건담 쇼핑을 했다. RG 넘버는 다 모으겠다는 생각이 있기 때문에 집어든 녀석이 빌드 스트라이크 풀 패키지와 윙커제였다. 빌드 파이터는 오리지널 애니와 트라이까지 꽤 재미나게 봤기 때문에 기분좋게 시작할 수 있었다. 시작만 그랬다.



부분 조립의 손 맛은 좋다. 하지만 합쳐 놓으면…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패키지는 RG의 기본을 잘 따르고 있다. 포징도 뭔가 시원하면서도 밸런스가 잘 잡힌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빌드 파이터 시리즈에서 주인공 기체를 맞고 있는 빌드 스트라이크이니 나름 의미있는 녀석이기도 하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런너는 알록달록하고 데칼도 너무 과하지 않고 적당한 느낌이다. 클리어 파츠도 포함 되어 있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조립은 다리부터 시작했다. 사실 조립을 하면서 빌드 파이터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지 스트라이크라는 생각을 하지 않고 있었다. 조립을 시작하면서 발과 발목 부위를 조립하며 뭔가 감이 오더라. 무릎도 클리어 파츠로 포인트를 줬지만 뭔가 익숙한 느낌이 들기 시작했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스커트를 지나 가슴을 조립하면서 이름을 다시 확인했다. 빌드 스트라이크. 그렇다. 작중에서 스트라이크 건담을 커스터마이징한 모델이다. 그러니 당연히 스트라이크를 베이스로 한다. 가슴을 조립하고 나서 아찔해지기 시작했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팔은 심플하면서 빌드의 느낌이 가미되어 있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전체를 조립했다. 아직 후처리를 안해서 조금 밋밋한 느낌이 있다. 그래도 스트라이크 건담과는 다른 느낌의 포인트들이 확실히 재미를 더해주기는 한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무장은 단순한 편이다. 풀패키지 답게 백팩도 포함이 되어 있지만 모양을 보는 순간 스탠드를 준비했다. 스크라이크 건담에 대한 기억은 MG와 RG를 거치면서 이렇게 트라우마처럼 남아있다.



전체적인 완성도는 좋다. 하지만 단점은 여전하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전체적인 밸런스는 좋은 편이다. 스트라이크 계열이 아무래도 미끈한 라인과 잘생긴 얼굴을 자랑으로 하기 때문이다. 빌드 스크라이크도 기본적인 스크라이크 건담의 라인을 가지고 있으면서 포인트가 되는 부분들의 완성도도 좋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먹선과 데칼만으로도 느낌이 많이 달라진다. 너무 과하지 않으면서 적당한 데칼이 마음에 들었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무릎과 발목 등에 클리어 파츠가 포인트가 되어준다. 그 외에도 디테일이 좋아진 부분들이 보인다. 다만 스크라이크 건담도 그렇지만 발과 발목은 참 안스럽다. 개인적인 취향일 수 있겠지만 스탠드 없이는 백팩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해본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단순하지만 변신 기믹이 들어있는 백팩이다. 역시나 적당한 데칼로 느낌이 살아났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무장은 언제나 아쉽다. 캐논 쪽은 그래도 클리어 파츠를 이용해 포인트가 되어준다. 작지만 독특한 형태의 방패가 빌드 스크라이크의 재미이기도 하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어깨 관절은 앞으로 빠지는 기믹을 보여준다. 라이플에 바주카를 덧대었을 때 양손으로 파지하는 자세를 위한 기믹이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다른 사람들은 스크라이크 계열도 참 잘 가지고 놀고 좋아하는데 나에게는 잘 맞지 않는다. 포징도 그렇고 뭔가 불안하다는 느낌이랄까? 관절도 약하고 스탠드를 쓰지 않으면 중심 잡기도 조금 힘들다. 이건 개인차가 있으니 오해는 말자.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그래서인지 심플한 자세가 마음에 들기도 한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백팩을 붙여봤다. 역시나 뒤로 무게중심이 솔린다. 살짝 앞으로 조절해서 자세를 잡아본다. 앞으로 살짝 쏠리게 잡아도 허리에서 또 뒤로 넘어가 버린다. 뭔가 지치는 느낌이라 여기까지 하고 디스플레이를 결정했다.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rg, 건담, 건프라, 빌드파이터, 빌드, 스트라이크, 빌드스크라이크

마지막으로 뭔가 느낌이 비슷한 녀석들을 잠시 꺼내와 봤다. 프리덤의 드라군과는 느낌이 다르지만 허리의 빔 캐논등이 느낌이 비슷하다. 스크라이크 건담을 다시 꺼내놓고 보니 빌드 스크라이크의 어깨가 심플한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녀석 마저 뭔가 붙였다 뗐다하면 정신 많이 사나울 것 같기 때문이다.


RG 빌드 스트라이크는 스크라이크 건담의 커스터마이징 버전이다. 그래서 전체적인 라인과 느낌은 닮았으면서 좀 더 업그레이드된 느낌을 보여준다. 그러나 스크라이크의 약한 관절도 그대로 물려 받았으니 감안하고 선택하면 좋을 듯 하다.


[관련글]

- 독특하지만 정감 있다. RG 즈고크 후기

- RG 스카이그래스퍼, 에일 스크라이크의 필수 세트

- RG 에일스트라이크, 2% 아쉬움을 남기는 기체

- 단촐하지만 꽉찬 손 맛, RG 엑시아(EXIA) 후기

- 전용 행거를 찾게 되는 RG GP02 풀버니언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