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11 제어센터에 버그가? 버그 아닌 버그가 살짝 불편한 이유

iOS11 제어센터에 버그가? 버그 아닌 버그가 살짝 불편한 이유

ios11, 와이파이, 블루투스, 연결, 문제

iOS11을 베타 시작 때부터 경험해보고 있다. iOS11을 처음 사용하느 사람들은 가끔 자신의 기억력을 의심하게 될 지도 모른다. 와이파이나 블루투스를 껐는데도 다시 켜져있기 때문이다. 이유는 새로워진 제어센터(control center) 때문이다. 베타 내도록 변경이 없었고 정식 버전이 되어도 동일한 증상이 나타난다는 것은 버그라기 보다는 애플의 의도라고 생각해봐야한다.



이유를 알고 대처하자. 배터리를 아끼는 길이기도 하다

ios11, 와이파이, 블루투스, 연결, 문제

새로워진 제어센터는 범위가 커지고 UI가 대폭 변경되어 상당히 직관적이다.

꾹 누르고 있으면 세부 설정도 편하고 직관적으로 할 수 있도록 변경 되었고 화면 녹화 기능등의 새로운 기능도 추가하며 편집도 가능하게 되었다.


ios11, 와이파이, 블루투스, 연결, 문제

그런데 문제는 와이파이나 블루투스 등 연결과 관련된 부분이다. 분명히 와이파이와 블루투스를 꺼두었는데 어느 순간에 확인하면 켜져있다. 나는 끄고 싶어서 조작했는데 내 말을 듣지 않는다.


ios11, 와이파이, 블루투스, 연결, 문제

사실 지금 이 상황을 대응하는 가장 원초적이고 확실한 방법은 설정에서 직접 변경하는 방법이다. 제어센터를 이용해서 편리하게 접근하는 방법을 놔두고 다시 원초적인 방법을 이용해야 하는게 아쉽지만 지금은 그렇다.

제어센터의 문제는 배터리와도 연관이 된다. iOS11 업데이트 이후 배터리 소모가 빠르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는데 외부에서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등에 연결을 시도하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된다. 연결을 바꾸는데 LTE, 와이파이, 블루투스 등을 계속해서 변경해서 작동하는 것은 배터리 소모가 크기 때문이다. 그리고 연결성을 위해 항상 약하게라도 켜져 있다고 봐야한다.


ios11, 와이파이, 블루투스, 연결, 문제

사용 기간이 조금 늘어나다보니 이번 변화의 장단점이 느껴졌다. 일단 익숙한 장소를 자주 다닐 경우 와이파이등을 꺼두더라도 자동으로 깨어나서 연결을 도와준다. 자잘한 조작을 피할 수 있는 편리는 장점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지금은 조금 불완전한 모습으로 익숙한 와이파이 이름이나 개방형 와이파이가 있으면 접속을 시도하기 때문에 불편이 큰 것이 사실이다. 조금 익숙한 사용자라면 연결을 조금씩 막아주기 시작하면 장점이 부각될 수 있는 기능이다.


iOS11의 제어센터는 더 나은 모습으로 변화를 모색중인 듯 하다. 그리고 아이폰X와 아이폰8에서 더 좋아진 인공지능과 만나면 더 발전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지금은 장점보다 단점이 조금 더 눈에 보이는 상황이고 과도기적이라 판단해야 한다. 동선이 규칙적인 사람은 제어센터가 이렇다는 것을 알고 활용하면 좋을 것이고 동선이 불규칙한 사람은 설정에서 직접 바꾸는 것도 고려해 보는 것이 좋다.


[관련글]

- iOS11 업데이트 이후 확인해야할 사진 설정은? HEIC 포맷 변경법

- iOS11에서 사용할 수 없는 앱이 있다? 업데이트전 앱호환 체크

- iOS11 업데이트를 위한 준비, 하나씩 체크해보는 체크리스트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