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켓의 소매를 터치패드로? 리바이스 스마트 청자켓 등장

자켓의 소매를 터치패드로? 리바이스 스마트 청자켓 등장

구글과 리바이스가 손잡고 드디어 옷에 웨어러블을 집어 넣었다. 2년 정도 기다린 끝에 등장한 제품으로 기본적으로 리바이스의 청자켓에 간단한 동작을 할 수 있는 터치를 집어 넣은 형태이다.



자카드 원단이 핵심

리바이스에서 출시된 스마트 청자켓은 일반적인 리바이스 청자켓과 유사하다. 단지 왼쪽 손목만이 스마트를 위한 부분으로 활용된다.

자카드 원단으로 처리되어 있어 터치를 입력 받을 수 있다. 웨어러블 기술 중 의류 쪽에서 기대를 받고 있는 자카드 기술로 브랜드에서 상용화해서 등장한 제품으로는 처음이 아닐까 싶다.


LED와 진동으로 알림을 알려주기도 하고 블루투스로 연동된다. 자카드 소재는 터치 입력을 위한 것이고 블루투스 연결과 LED, 진동 등의 기능은 별도의 태그로 볼리는 장치를 통해 작동한다.

세탁 시 걱정이 있었지만 태그를 분리하고 충전하고 세탁하는 구조이다.


전용앱을 통해 제스쳐와 터치 등의 기능을 설정할 수 있다. 복잡한 기능보다는 아직까지는 단순한 조작을 중심으로 실용성을 경험을 강조하는 느낌이다.

리바이스에서 $350에 판매를 시작했고 배터리는 한번 충전에 2주 정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물론 구글이 밝힌 자료이기 때문에 좀 더 짧게 생각하는게 좋을 듯 하다.


리바이스 스마트 청자켓은 신기하고 재미있는 제품임에 틀림없다. 웨어러블 중 의류에서 자카드의 활용이 시작된 의미로 생각하면 좋을 듯 하다. 앞으로 응용과 발전에 기대를 걸어본다.


[관련글]

- Mashabl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