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갤럭시 S9과 함께 등장할 덱스 패드(Dex Pad) 사용성 높아진다?

갤럭시 S9과 함께 등장할 덱스 패드(Dex Pad) 사용성 높아진다?

갤럭시 S9과 S9+가 WMC 2018에서 발표될 예정입니다. 그리고 갤럭시 S9와 함께 등장할 악세사리들에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덱스(Dex)의 차기 버전 소식이 조금 흘러 나왔습니다. 덱스의 변화도 살짝 살펴보겠습니다.



덱스 사용성에서 진화할 것인가?

갤럭시, S9, dex, pad, 덱스, 덱스패드

유출마인 Evan blass 트위터를 통해 덱스 패드(dex pad)로 불리며 알려졌습니다.

이번 덱스 패드의 특징은 기존 덱스처럼 dock으로 세우서 고정시키는 방법이 아니라 패드처럼 눕혀서 이용한다는 점입니다.


갤럭시, S9, dex, pad, 덱스, 덱스패드

개인적으로는 패드의 상단에 통풍구가 있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쿨링과 관련된 것으로 보이기 때문인데, 덱스를 통한 퍼포먼스를 좀 더 높인 것은 아닌가? 라는 예측을 해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스탠드 스타일의 독이 아니라 패드로 전향한 이유로 갤럭시 S9의 터치 스크린을 활용할 수 있게 할 것이라는 예측도 해볼 수 있습니다. 단순히 본체로써의 기능만이 아니라 가상 키보드나 터치패드처럼 마우스 대용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CES 2018에서 게이밍 스마트폰인 레이저(Razor)는 린다 프로젝트(Linda Project)에서 스마트폰을 터치패드나 앱에 따른 확장용으로 활용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덱스가 독이 아니라 패드로 모양을 바꾸었기 때문에 활용성의 확장을 기대해볼 수 있을 듯 합니다.


연결잭에서는 조금 독특한 변화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기존 덱스에서는 인터넷 연결 포트가 있었지만 사라진 것입니다. USB-B 포트와 화면 확장을 위한 HDMI포트, 전원을 USB-C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연결은 덱스의 모바일 데이터나 와이파이로 대체될 가능성도 생각해볼 수 있을 듯 합니다.


갤럭시, S9, dex, pad, 덱스, 덱스패드

사실 이번 덱스 패드에서 기대하는 것은 외형적인 변화뿐 만이 아니라 OS의 발전입니다. 단순히 스마트폰으로 확장을 모니터와 키보드 등으로 확장을 한다는 것에 의미를 두는게 아니라 좀 더 실용적인 활용을 제안해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확장을 해야하는 의미를 좀 더 명확히 사용자들에게 어필해야 한다는 점이죠.

MWC 2018에서 갤럭시 S9과 함께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는 덱스 패드의 변화에도 관심을 두고 지켜봐야할 듯 합니다.


관련글

- 갤럭시 S9 카메라 어떻게 변화할까?

- 삼성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X 루머와 예상 이미지

- 삼성 갤럭시 S9 디자인 유출과 예상 스펙 정리

- 갤럭시 S9 스펙 유출과 예상 출시일등 루머 정리

- 삼성 갤럭시 S8, 언팩에서 살펴봐야할 포인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