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저스티스 건담, 건담시드의 숨겨진 기체

RG 저스티스 건담, 건담시드의 숨겨진 기체

RG 저스티스 건담, 건담시드의 숨겨진 기체

오랜만에 건담 하나를 정리해봅니다. 사실 데칼 작업을 남겨두고 오래도록 진열장에 묵혀두었던 RG 저스티스 건담(Justice Gundam)입니다. 건담 시드에 등장 했었고 독특한 컨셉과 파툼(부스터)의 활용등이 인상적이지만 다른 기체들에 비해 조명을 덜 받는 기체이기도 합니다.



부족하지 않았던 손 맛

RG 저스티스 건담은 다른 RG 라인들 속에서 조금 쌩뚱맞게 등장하기도 했었습니다. 박스아트에서도 느껴지듯 탈 것이 되기도 하고 부스터가 되기도 하는 파툼이 인상적입니다.


톤으로 구분되는 색분할도 꽤 마음에 들더군요. RG스러운 데칼은 볼 때마다 겁이 나는게 사실입니다.


다리부터 시작된 조립은 은근히 손 맛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사진 찍는 것도 잊고 어느새 스커트와 가슴까지 조립을 마칠 정도였습니다. 무릎이 좀 튀어나오는 구조이지만 기믹은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팔과 머리 어깨 등 다른 부위들도 레이어 쳐지면서 부담 없으면서도 재미있는 조립 순서를 보여주었습니다. 아무래도 파툼을 장착할 부위라서 그런지 뒤는 조금 썰렁한 느낌이 있기는 했습니다.


파툼입니다. 부스터가 큰 모델들의 특징이지만 본체를 하나 더 조립하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그래도 RG 더블오라이저보다는 쉬웠습니다.


무장은 단촐한 편이라 쉽게 정리가 되더군요.




파툼의 디스플레이가 관건

먹선과 데칼의 후작업을 마치고 포징겸 사진을 좀 찍어봤습니다. 전체적인 비례나 선은 꽤 잘 뽑힌 느낌입니다. 특징적인 어깨의 빔 부메랑도 재현이 잘 되었고 말이죠. 파툼을 염두에 둔 밸런스인지 아무래도 앞이 좀 튀어나오는 느낌이 있기도 합니다.


디테일에서는 먹선과 데탈로 맛을 살리면 상당히 다른 느낌의 기체가 되기도 합니다. 딱히 약한 분위등도 없이 전체적으로 안정적인 느낌입니다. 다른 버전들에 비해 스커트의 빔샤벨 수납은 조금 아쉽기는 합니다.


파툼과 무장들입니다.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어깨의 빔 부메랑을 빼서 장차해본 느낌입니다. 파툼 때문인지 기동성이 좋을거라는 느낌 때문에 빔 샤벨이 조금 어색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저스티스 건담에 대한 이미지 때문인지 라이플과 방패를 씌워 놓으니 어깨뽕과 함께 밸런스가 좋은 느낌이 들더군요.


아무래도 디스플레이는 이 무장 세트가 될 듯 합니다.


파툼에는 다리를 고정하는 기믹이 있어 이렇게 태워둔 상태로 연출할 수도 있습니다. 하단에 액션베이스용 홀이 있어 베이스에 고정할 수도 있습니다.


파툼을 따로 살펴봅니다. 후작업을 한 후의 파툼은 디테일이 잘 살아 꽤 멋진 모습을 보여줍니다. 날개의 변신 기믹등도 상당히 잘 갖추어져 있습니다.


파툼을 본체에 부착해봤습니다. 기본 장착 형태로는 역시나 파툼이 더 큰 비중을 차지하는 느낌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역시나 무게가 잘 맞지 않아 직립이 불가능합니다. 파툼의 날개로 꼼수를 부려 세워둔 모습입니다.


하지만 RG 저스티스 건담의 경우 파툼용 거치대가 따로 준비되어 있어 비행형태로 고정이 수월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형태의 느낌이 좋아 디스플레이용으로 결정하기도 했습니다.


저스티스 건담은 최근 MG로 등장해 호평을 받기도 하지만 은근히 숨겨진 기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다른 기체들이 상대적으로 인기를 끌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독특한 파툼을 프라로 재현하기는 쉽지 않은 이유도 있을 듯 합니다.

RG 저스티스는 작은 차이지만 지지대를 넣어줘서 꽤 인상적인 디스플레이를 연출할 수 있게 배려해줘서 기분좋은 마무리와 디스플레이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SD 저스티스가 더 마음에 든다는 것은 함정이기도 합니다.


관련글

- RG 유니콘 후기, RG로 나와줘서 고마워

- 단점도 계승한, RG 빌드 스트라이크 건담 풀 패키지 후기

- 독특하지만 정감 있다. RG 즈고크 후기

- RG 에일스트라이크, 2% 아쉬움을 남기는 기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