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노치 없는 엣지투엣지 디스플레이 시대 열릴까?

MWC 2018 이후 스마트폰 시장에 꽤 흥미로운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비보 아펙스(VIVO APEX)의 등장으로 의외의 장소에서 특허들이 공개되고 있습니다. 전면을 꽉 채우고 베젤이 거의 없는 엣지투엣지(edge-to-edge) 디스플레이의 흐름과 전망을 정리해보겠습니다.



노치? 꼭 필요한 선택이었을까?

엣지투엣지 디스플레이를 이야기하면서 아이폰X를 가장 먼저 이야기를 꺼낼 수 밖에 없습니다. M자 머리로 알려진 노치(notch)를 넣어 등장한 아이폰X.

트루 뎁스 센서와 카메라 등을 감안하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는 결론에 다다르게 됩니다. 홈버튼을 없애고 최고의 화면비율을 만들어내기 위해서 선택한 현실적인 방법이라는 의미입니다.


다른 방법이 없는 것이 아니라 기술적인 문제와 수율, 경제적인 이유로 이상적인 디자인이 아니라 노치라는 경제적인 방법을 택한 것이죠. 트루 뎁스 카메라와 얼굴인식, 애니모지 등의 기능으로 포장하지만 조금 더 실질적으로 다가서보면 노치를 제거했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아이폰X의 경우 일단 홈버튼을 없애고 최적의 회면비율을 챙겼다는 의미는 챙겼습니다. 앞으로 노치를 제거하는 방법을 찾아가면 되는 것이죠.


그렇다면 여기서 의문점이 남습니다. 노치는 제거가 불가능한 것일까?



비보 아펙스와 에센셜 그리고 미믹스

<MWC 2018에 숨겨진 보물 비보 아펙스(Vivo Apex), 컨셉이지만 기대된다>에서 살펴본 비보 아펙스가 등장할 차례입니다. 전면 화면과 팝업 카메라, 화면 지문인식 센서등을 차별점으로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화면비율 98%까지 챙긴 컨셉폰으로 상단에 카메라가 위치하지 않기 때문에 노치를 제거할 수 있었습니다. 컨셉폰이지만 흥미로운 변하를 보여주는 느낌이었고 전면 카메라를 많이 사용하지 않는 입장에서는 더 반가운 선택이 될 수 있었습니다.


비보 아펙스의 등장과 함께 새롭게 조명을 해봐야할 스마트폰이 있습니다. 안드로이드의 아버지로 불리는 앤디 루빈이 만든 에센셜(Essential)입니다. 역시나 엣지투엣지 디스플레이를 채택하고 있으면서 카메라 부위만 한정적으로 노치를 넣은 디자인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노치가 적용된 디자인에서는 가장 깔끔한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비보 아펙스 발표 이후 앤디 루빈이 바빠지고 있습니다. 에센셜이 가지고 있는 특허들을 차례로 공개를 하고 있는 중이기 때문입니다. 우선 팝업 카메라의 경우 이미 에센셜을 만들기 전에 생각했었던 아이디어로 특허를 주장했습니다. 사실 비보 아펙스에 적용된 느낌과 상당히 유사하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디스플레이 뒤에 카메라를 위치하는 특허도 공개를 했습니다. 만약 실현이 된다면 상당히 멋진 기술이 될 듯 합니다. 카메라 UI에서 컬러 간섭만 잘 관리하면 가능해 보일 듯한 기술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디스플레이와 카메라 사이에 컬러 필터를 적용한다는 구체적인 내용까지 특허로 정리가 되어 있기는 합니다.

앤디 루빈은 팝업 카메라와 디스플레이 후면 카메라의 경우, 수율과 고장등의 문제 때문에 보류하고 실질적인 제품으로 아직은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었다는 입장입니다. 비보 아펙스와 센셜의 특허 문제도 흥미롭지만 일단 아이디어들이 현실화 되고 가능성을 보였다는 점에 주목해보고 싶습니다.


여기에 샤오미에서 컨셉폰으로 출시했던 미믹스 시리즈를 떠올려볼 수 있습니다. 사실 엄청난 화면비율을 미리 선보였던 시초이기도 합니다. 수화부 스피커를 디스플레이 안쪽으로 골전도 스피커를 갖추었고 카메라는 하단에 위치한 독특한 컨셉이기도 합니다. 다만 골전도의 단점이나 실사용에서는 조금 부족하다는 의견들이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비보 아펙스, 에센셜의 특허, 미믹스를 통해 생각해보면 화면 전체를 채우는 엣지투엣지 디스플레이가 아주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하지만 기술적인 문제와 실제로 상품화를 과정에서는 좀 더 다듬어지고 안정화를 거쳐야 할 것 같다는 생각도 함께 가지게 됩니다.

비보 아펙스나 에센셜의 특허로 그려놓은 상상이 기술로 현실이 되어가는 과정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볼 이유이기도 합니다. 점점 다가올 그리고 다가오고 있는 전체 화면의 엣지투엣지 디스플레이. 어떤 과정으로 이루어져갈 지 기대됩니다.

가장 현실적인 엣지투엣지는?

비보 아펙스, 에센셜의 과정을 지켜보면서 다시한번 엣지투엣지 디스플레이에 대해 곰곰히 생각해보니 삼성 갤럭시 S8부터 시작된 삼성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가 새롭게 보이기도 했습니다. 상하단 최소의 베젤을 남겼지만 비례도 잘 맞추고 화면비율 몇%를 양보하더라도 밸런스 있는 현실적인 엣지투엣지 디스플레이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개인적인 취향이 관여하는 부분이겠지만 엣지투엣지 디스플레이의 디자인과 구성을 생각한다면 노치를 가지지 않는 가장 현실적인 디자인이라는 생각이 스치더군요.


이런 노치를 대하는 여러 브랜드의 자세를 바라보면서 가장 아쉬운 것은 LG G7에 대한 소식이었습니다. V30까지 이어오던 디자인을 변경해 노치를 선택할 것이라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사실 아이폰의 디자인을 카피하던 중국 브랜드에서는 이미 노치 디자인을 많이 선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노치가 들어가야만할 이유는 설명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과연 LG G7은 어떤 기능을 살리기 위해 노치를 선택했는지 모르겠지만 좀처럼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입니다. 일단 좀 더 정보를 모아보고 실제로 등장해봐야 확실해지겠지만 여러 트렌드에서 조금은 어긋난 모습이고 오히려 카피의 방향만 바꾼 느낌이 들기도 하는군요. 노치를 넣을만한 새로운 기능을 일단 기대해봐야겠습니다.


M자 탈모로 불리는 노치가 뭐길래? 할 수도 있지만, 다양한 제품들의 흐름을 살펴보고 있으면 꽤 흥미로운 방향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 홈버튼이 없고 화면 전체를 살리는 엣지투엣지 디스플레이의 발전을 조금 다양한 관점에서 생각해보면 재미있을 듯 합니다.


관련글

- MWC 2018에 숨겨진 보물 비보 아펙스(Vivo Apex), 컨셉이지만 기대된다

- 가성비, 베젤리스 끝판왕? 미믹스2 스펙과 특징 정리

- 샤오미 미믹스2 출시전 이미지 유출, 발표일과 간략 스펙

- 배송 시작하는 에센설, 다시챙겨볼 스펙과 특징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