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구글이 만든 할일 어플 Tasks, 늦었지만 반갑다

할 일(to do)을 정리하고 선을 그어 확인하는 방법은 유용합니다. 그래서 관련된 어플도 많습니다. 구글에서는 캘런더와 연동해서 할 일(task)의 개념으로 지원해주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정작 별도로 할 일을 관리할 수 있는 어플이 없어서 서드파티를 이용하거나 다른 어플을 선택해야 했습니다. 구글이 조금(아니 많이) 늦었지만 태스크를 분리해서 관리할 수 있는 앱을 선보였습니다.


단순하지만 그래서 더 강하다

구글이 선보인 할 일 어플은 ‘Google Tasks’입니다. iOS와 안드로이드 모두 지원하고 있으니 검색해서 설치하시면 됩니다. 간단히 구글 계정 로그인 과정만 거치면 준비는 끝납니다.


UI는 상당히 단순하고 직관적입니다. 할 일만 빠르게 기록할 수 있고 정리할 수 있습니다. 할 일 제목, 세부정보, 하위 할일, 날짜 등을 손쉽게 기록할 수 있습니다.


해당 항목에서도 빠르고 직관적인 내용 추가와 관리가 인상적입니다. 사실은 상당히 단순하기 때문입니다. 별다른 기능 없이 할일을 단순히 기록하는 정도일 뿐입니다.

정렬도 날짜를 정해주지 않으면 작성한 순서대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물론 자유롭게 순서를 이동할 수는 있지만 최근에 나오는 다양한 어플에 비해서는 조금 부족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구글 태스트를 이용해서 할일을 정리할 때 가장 아쉬운 부분은 완료로 처리한 항목의 관리가 어렵다는 점입니다. 완료됨 항목에 목록들이 다 모여서 정리되고 할일 목록에서 사라집니다. 항목에 그냥 중앙선을 그어 구분하는 방법을 선호하는 입장에서는 아쉬운 부분이 남기도 합니다.



구글이 갑자기 태스크 어플을 꺼내든 이유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옷 바꿔입은 지메일(Gmail), 무엇이 달라졌나?>에서 살펴본 것처럼 새롭게 개편한 지메일과의 연동에서 좀 더 활용성을 떠올릴 수 있습니다.


물론 기존 구글 캘린더에 포함되었던 태스크를 활용하기에도 더욱 편리해졌습니다.


어플로 등장한 구글 태스크는 가볍고 심플하고 직관적입니다. 최근에 등장하는 많은 어플에 비해 부족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구글 캘린더와 지메일 등과의 연동이 더욱 좋아졌습니다. 사실 구글 킵(KEEP)이 등장하고 체크박스 기능이 지원되면서 태스크의 의미가 퇴색되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분명히 조금 늦은 감이 있는 어플의 등장입니다.


하지만, 지메일의 변화와 구글 태스크의 정식 어플 지원은 나름 의미가 있을 듯 합니다. 캘린더와 지메일을 오가며 할일 목록을 작성하고 정리할 수 있다는 것은 꽤 효율적인 작업이 되기 때문이죠. 특히나 완료된 일은 잊어버려야 할 업무와 관련 되었다면 개인적으로 아쉬웠던 부분이 오히려 장점이 될 수도 있을 듯 합니다.


구글 캘린더와 지메일을 자주 사용하시는 분들은 구글 태스크도 한번 활용해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관련글

- 옷 바꿔입은 지메일(Gmail), 무엇이 달라졌나?

- 구글의 만우절 선물, 월리를 찾아라

- 구글 이미지 검색에서 사라진 이미지보기(view image) 되돌리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