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스마트 오피스의 미래가 온다? MS 서피스 허브2 등장

애플이 뉴아이패드로 교육시장을 노렸다면 마이크로소프트(MS)는 서피스 허브2(Surface Hub2)로 사무실을 노리고 있습니다. 넓은 화면을 스마트하게 활용할 수 있는 서피스 허브로 회의나 공동 작업에 효율을 높일 수 있을 듯 보입니다. 어떤 특징들을 담고 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협업을 감안한 오피스 환경 꾸리기

MS에서 발표한 서피스 허브2는 사무실에 더 어울리는 제품입니다. 빔을 쏘거나 TV를 연결하던 방식에서 직접 좀 더 인터렉티브하게 스마트해졌습니다.


동영상으로 미리 알아봤지만 특징들을 하나씩 정리해보겠습니다.

스마트 허브1이 55인치 1080p 해상도를 지원했고 옵션으로 84인치를 선택할 수 있었던 것에 비해 스마트 허브2는 50.5인치 3:2 비율의 해상도가 기본이 됩니다.


지문인식을 통해 로그인을 손쉽게 할 수 있도록 준비 되었습니다. 다양한 사람의 작업환경을 제안하는 모습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4k를 지원하는 웹캠을 통해 손쉽게 영상 통화가 가능합니다. USB-C로 연결하고 가로, 세로 모드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전용펜을 이용해서 화이트 보드를 이용하듯 자유롭게 펜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50.5인치의 화면이기 때문에 큼직큼직하게 사무실에서 화이트보드 이용하듯 활용할 수 있습니다. 회의에서도 유용할 듯 하고 개인 작업에서도 재미난 활용이 가능할 듯 보입니다.


다른 PC와 연동해서도 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회의는 물론 PT에서도 상당히 유용해 보입니다.


더 확장이 가능한 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단 네 개의 허브2를 연결해서 활용이 가능합니다. 네 개의 화면은 독립적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다양한 활용도 가능해 보입니다. MS에서는 이렇게 연결하는 기능을 타일링(Tiling)이라고 이름 붙였습니다.


MS 서피스 허브2는 2019년 출시 예정이며, 가격은 아직 미정입니다. 서피스 허브1이 $6,999(약 760만원)이었던 것을 떠올려보면 비슷한 가격이 될 듯 보입니다. 하지만 작년 구글에서 선보였던 디지털 화이트보드인 잠보드가 $5,000(약 540만원)이었던 것을 떠올려보면 어느 정도 조정이 될 가능성을 생각해볼 수도 있을 듯 합니다.


MS 서피스 허브2는 윈도우10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오피스 작업 환경을 꾸리거나 공유하기 좋은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회의 때 화이트보드나 아크릴에 내용들을 적어가며 진행하는 스타일에서는 환영받을 제품으로 보입니다. 아무래도 가격이 높기 때문에 개인보다는 회사를 대상으로 하고 있습니다. 2018년 하반기에 신청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시범으로 운영하고 2019년에 출시할 예정입니다.


관련글

교육용? 뉴 아이패드 9.7인치에 숨겨진 애플의 큰 그림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랩탑, 분해 및 수리는 불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