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인텔 듀얼 스크린 PC 컨셉은 E-ink 필기? 흥미로운 타이거 래피드

지난 컴퓨텍스에서 공개된 제품중 상당히 흥미로운 제품을 발견했습니다. 타이거 래피드(Tiger Rapids)라는 코드네임을 가지고 있으며 인텔이 직접 컨셉으로 내놓은 제품입니다. 7.9인치 사이즈에 듀얼 스크린을 가지고 있는데, 한 쪽이 E-ink를 사용하며 필기가 가능한 형태를 갖추고 있습니다.


PC라기 보다는 태블릿의 느낌으로 접근

타이거 래피드는 윈도우10을 이용하면서 하나의 스크린은 E-ink가 적용된 제품입니다. E-ink라면 단순히 저전력과 뷰어를 떠올리기 쉽겠지만 타이거 래피드는 피기가 가능합니다. 소니 DPT-CP1이나 reMakable처럼 필기가 가능한 패널에 윈도우10의 화면도 가지는 독특한 조합니다.


사이즈는 7.9인치이기 때문에 노트북보다는 태블릿의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이 말은 윈도우10을 제대로 이용하기는 조금 불편한 사이즈이고 노트를 위한 수첩 정도로 활용하기에는 좋은 사이즈라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독특한 디자인의 힌지도 눈길을 끄는 부분입니다. 다양한 각도로 자유롭게 조절이 가능한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타이거 래피드에 사용되는 펜에 대해서는 명확히 알려지지는 않지만 윈도우나 다른 패널에 적용되는 펜을 이용할 듯 합니다. 다르게 이야기하면 애플펜슬처럼 팜리스가 적용되지는 않을 듯 합니다.

인텔이 타이거 래피드를 컨셉으로 만들어내며 배터리는 6~7시간을 요구하고 있지만 실제로 상용화될 경우 좀 더 늘어날 수도 있을 전망입니다.


인텔에서는 단순히 메모장만을 준비한 것이 아니라 키보드와 텍스트 전환용 소프트웨어도 준비해두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펜을 이용한 메모를 중심에 두고 있지만 키보드를 위한 대안은 생각하고 있는 듯 보입니다. 물론 윈도우10에서도 가상키보드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타이거 래피드는 분명 독특한 조합입니다. 듀얼 스크린으로 E-ink를 이용할 경우 주로 뷰어로만 활용 되었고, 최근 E-ink에 필기를 더하는 제품들이 늘어나는 추세이긴 하지만 듀얼 스크린으로의 시도는 드물기 때문입니다.

실제 활용을 감안해도 대중적인 인기보다는 필기를 필요로하는 소수에게 맞춰진 니즈라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E-ink를 활용하는 새로운 시도는 응원하며 컨셉이 아니라 좀 더 다듬어지고 발전해서 새로운 제안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해보게 됩니다.


관련글

E-ink와 펜을 이용하는 태블릿, 소니 DPT-CP1 등장

앞서거나 독특하거나? 13.3인치 E인크 태블릿 DPT-RP1

- TheVer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