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삼성 깨지지 않는 플렉서블 OLED 디스플레이 발표

삼성 디스플레이는 깨지지 않는(unbreakable) OLED 디스플레이를 공개했습니다. 몇년 전부터 이야기 되어온 플라스틱 재질의 플렉서블 OLED 디스플레이입니다. 이제 슬슬 P-OLED가 선보일 타이밍인지 궁금해지기 시작하는군요.


깨지지 않는 장점을 살려낼 수 있을까?

삼성 디스플레이에서 직접 강도를 선보이는 동영상입니다.

삼성 디스플레이는 이번에 미국 노동부 산업 안전 보건관리(OSHA)의 UL(Underwriters Laboratories)의 인증을 받았다고 합니다.

1.2미터에서 26번의 낙하 시험과 -32도, 71도 사이의 온도 시험을 패스하고 정상 작동했다고 알려졌습니다. 추가로 1.8미터에서 낙하에서도 손상이 없었다고 전해집니다.


플라스틱 재질을 이용하면 플렉서블의 장점과 깨지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지만 스크라치에 약한 단점이 있기도 합니다. 삼성 디스플레이 총괄 매니저는 “유리와 매우 유사한 경량, 투과율 및 경도 덕분에 스마트폰 폰에 적합하다”라고 이야기를 하기도 했습니다. 경도에서 유리와 비슷하다면 단점을 보완할 수 있을 듯 보이기도 합니다.

플렉서블 플라스틱 OLED가 현재 강화유리처럼 활용이 가능해진다면 새로운 디자인은 물론 다양한 장점들을 얻게 될 듯 합니다. 물론 강화유리의 사용자 경험을 유지하는 수준이 되어야 하겠지만 말이죠.


삼성 디스플레이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꺼내드는 타이밍이 애매하긴 하지만 내년에 등장할 스마트폰에 도입될 가능성을 점쳐볼 수 있을 듯 합니다. P-OLED가 삼성 스마트폰의 새로운 USP(Unique Selling Point)가 될 지, 새로운 제품군을 위한 무기가 될 지 지켜봐야 할 듯 합니다.


관련글

삼성 폴더블 스마트폰 드디어 등장할까? 위너, 내년초 예상 루머 등장

삼성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X 루머와 예상 이미지

현빈폰 지플렉스2 후기, 디스플레이 장점과 단점으로 본 G Flex2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