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다이소에서 편하게 이용하는 문풍지

거실과 다른 창문은 괜찮은데 침실의 창문은 이상하게 우풍이 심하더군요. 그래서 문풍지를 이용해 우풍을 잡아보기로 했습니다. 오늘 작업한 공간입니다. 침실에 난 이중창입니다. 작업전 확인해보니 좌우나 창틈은 우풍이 없었고 아래쪽만 찬 바람이 새어나왔습니다.


마트를 가볼까 하다가 집에서 가까운 다이소를 찾았습니다. 개당 2,000원하는 모 문풍지를 선택했고 0.4m 넓이가 있는 모델을 선택했습니다. 돌돌 말려 있어도 2m 거리이니 하나가 꽤나 작업 분량이 나옵니다.


모 문풍지 말고도 우레탄 문풍지 넓이가 좁은 문풍지등 다양하지만 모두 양면 테이프 처리가 되어 있기 때문에 손쉽게 작업이 가능합니다.


창문틀의 아래 부분만 모 문풍지를 부착해봤습니다. 간략하게 창문의 길이가 재고 양면 테이프를 이용해 부착했습니다. 사용한 도구는 가위가 전부입니다.


우풍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 들은 이야기로 창틀의 물구멍이 은근히 우풍의 큰 용인이라고 하더라구요. 아래 창틀을 따라 창문이 닫히는 범위는 모두 안쪽으로 부착해줘서 창문이 닫히는 범위의 물구멍도 모두 막았습니다.

우레탄은 창문의 좌우에는 잘 어울리지만 저처럼 아래에는 조금 어울리지 않아서 모 문풍지를 이용했습니다.


저는 다이소 모 문풍지 3개(6,000원)를 이용해서 창문 4개를 넓이에 맞춰 문풍지 작업을 완료했습니다.

창문을 여닫을 때 조금 뻑뻑해졌지만 문풍지만 손쉽게 부착한 것으로 찬바람이 거의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효과가 좋았습니다. 진작 작업할 것을 왜 미뤘나 모르겠더군요.


하는김에 뽁뽁이도 붙여보자

사실 다이소 모 문풍지 작업으로 우풍을 거의 잡아서 만족스러웠지만 하는김에 뽁뽁이(단열시트)까지 작업하기로 했습니다. 다이소에서도 유사한 제품을 판매하지만 저는 마트에서 구해놓은게 있어서 그냥 사용했습니다.


뽁뽁이를 부착전에 창문을 우선 깨끗하게 닦아냈습니다.


그리고 창문의 길이에 맞춰 뽁뽁이를 재단했습니다. 뽁뽁이는 이중창에 모두 작업하지 않고 안쪽 창문에만 진행할 예정입니다. 사이즈가 좀 있기 때문에 재단 작업이 조금 번거로울 수 있습니다.


뽁뽁이는 창문과 부착되는 부착면이 따로 있으니 구별을 해줘야 합니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부착면이 살짝 불투명하게 탁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재단이 잘 되었다면 창문에 분무기로 물을 뿌려주고 부탁해주면 됩니다. 물에 녹는 접착제 성분이 미리 도포되어 있기 때문에 넉넉하게 물을 뿌려주고 천천히 부착될 때까지 잘 펴주면 됩니다.


부착을 완료한 모습입니다. 실질적인 우풍 차단은 문풍지로 처리를 했지만 단열 효과를 높이기 위해 뽁뽁이까지 작업을 해주니 마음이 든든해지는군요. 창문 걸쇠 부분이 살짝 걸리기는 하는데 칼로 간단하게 처리해주면 됩니다.


이렇게 침실 이중창에 문풍지와 뽁뽁이 작업을 마무리 했습니다. 휴일 오후 반나절이 걸리지 않은 작업이었고 재료들이 잘 나와서 어렵지 않게 작업이 가능했습니다. 재료도 다이소에서도 손쉽게 구할 수 있었고 작업도 어렵지 않았습니다. 겨울에 우풍이 있거나 난방비를 아끼는 방법으로 추천드리는 문풍지와 뽁뽁이 방법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