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TheVerge와 Engadget에서 Lenovo의 X1 카본 터치 울트라북에 대해서 긍정적인 기대를 하고 있는 기사를 실었습니다.

일반적인 노트북이나 울트라북에 대한 기사였다면 그저 상품 소개려니 생각할려고 했는데, 이번 녀석은 뭔가 재미난 구석을 가지고 있네요.

Lenovo announces the ThinkPad X1 Carbon Touch, available now for $1,399 and up - engadget


Touch-enabled Lenovo Thinkpad X1 Carbon with Windows 8 goes on sale from $1,399 - TheVerge


우선은 X1에 대해서 간략적인 스펙부터 정리해보겠습니다.

▶ 14 인치 1600 x 900 해상도 터치스크린 

▶ 탄소섬유 케이싱 

▶ 아이비 브리지 프로세서 

▶ 3G 내장 

▶ 백라이트 키보드

▶ 1,399$ (non touchable -150$)

<위의 표는 기존에 발표되었던 'X1 Carbon'의 사양입니다.>


실제로는 X1의 스펙과 거의 동일한 사양이며, 모니터가 터치가 가능해졌다는 것과 윈도우8이 올라간다는 점일 것입니다.

물론, 터치 버전이 되면 20.8mm로 조금 더 두꺼워지고 3.5pound로 무게가 조금 무거워진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래도 이정도 스펙이면 울트라북으로 상당히 매력적이지 않을까요?




터치 스크린이 $150? 보편화 되어갈 것인가?



제가 이 기사들을 보면서 가장 놀라는 점은 스펙이나 카본(?)등등이 아닙니다.

터치 가능 모델과 아닌 모델의 가격 차이가 $150 정도라는 점에 착안하는 것 입니다.

이미 터치 모니터를 탑재한 제품들도 있어왔습니다. (소니나 델의 모델들이 눈에 걸리기는 하더군요~)

하지만, 터치와 비터치의 가격차가 $150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흠... 그렇다면 앞으로 다른 모델들에서도 생산원가는 좀 더 낮은 수준에서 터치 스크린 탑재가 가능하지 않을까요?

물론, 패널이나 여러가지 복합적인 요소가 맞물리겠지만, 보여지는 모습으로는 앞으로의 노트북과 울트라북에는 '터치스크린'이라는 옵션이 어느정도 액수의 차이만을 나타내며 등장하지 않을까요?

(실제로 델의 XPS는 $200 정도의 차이로 옵션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윈도우8에서 새로운 입력방식에 대한 의견들은 많습니다.

저도 윈도우8이 마우스를 죽이지는 않을까? 라는 생각에서

윈도우8은 마우스를 죽일 것이다???

짧은 생각도 해보기는 했지만, 점점 가시화되어 가고 있다는 점에서 놀라울 따름이군요.

윈도우8이 조금씩 더 보편화 된다면 이러한 하드웨어의 스펙과 사용환경도 많이 달라질 것이라고 생각되는군요.

단지, 생각보다 빨리 더 저렴한 옵션의 형태로 구현되고 있다는 점이 놀랍습니다.

개인적으로 또하나 생각해볼 점은 Lenovo에서 울트라북에 터치스크린을 접목시켰다는 점입니다.
이미 '빨콩'으로 많은 매니아를 거느리고 있으며 입력체계에 대해서 나름 고민을 해왔던 회사이기 때문이죠.
나름 'Thinkpad'가 가진 브랜드에 믿음이 조금은 작용하나 봅니다.



다만 아쉬운 것은 사진상으로는 힌지가 180˚까지만 넘어가는 느낌인데...
터치를 살려서 태블릿처럼 사용하기에는 무리가 따를 것 같다는 점이군요!

가성비에서 조금은 높다고 생각되는 녀석이기는 하지만, 노트북 추천 1순위는 항상 '빨콩'이었고, 다음이 가성비 모델이었다는 점을 생각해본다면 윈도우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먼저 추천해주고 싶은 녀석이라고 생각되는군요.
장비욕심 별로 없는 편이고, 에어로 만족하고 있지만, 이 녀석의 빨콩은 써보고 싶어지는군요!

"Lenovo! 니네 좀 더 힘내봐!
빨콩! 하나만으로도 너희는 아직 사랑받고 있다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