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와 함께한 36.5도 온정 캠페인, 아이들의 꿈을 엿보다.

LG전자와 함께한 36.5도 온정 캠페인, 아이들의 꿈을 엿보다.


기업들에서는 최근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활동이 많이 늘어갑니다. 제가 더블로거로 활동하는 LG전자에서도 매년 1~2회 정도 더블로거와 함께하는 CSR활동을 진행합니다. 작년에는 어르신들과 함께 <꽃보다 나들이>를 다녀오며 보여주기가 아닌 함께 호흡할 수 있는 CSR활동으로 아직도 기억이 생생한데, 올해는 아이들의 꿈을 엿들어 보고 함께 응원할 수 있는 자리가 있어 참여했습니다. 이름하여 온정(ON情) 캠페인. 2014년의 첫 재능나눔은 아이들의 꿈을 그려보는 시화(詩畵) 수업이었습니다.




3월 27일 오후,영등포사회종합복지관에서 방과후 나머지 공부를 함께하는 아이들과 가질 온정 캠페인을 위해 조금 이른 시간에 도착했습니다. 오후에 출출할 시간이기 때문에 작지만 든든한 간식들도 준비해 두었습니다. 시간이 다가올수록 부족한 재능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스스로에게 많은 질문을 던지며 되묻게 되더군요.



 1교시, 황선미 작가님에게 들어보는 꿈, 그리고 이루어가는 방법

이 날의 시화수업은 장편동화이자 애니메이션등으로도 제작되어 유명한 '마당을 나온 암닭'의 작가이신 황선미 작가님께서 아이들에게 꿈을 표현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주셨습니다. 아이들과 공감대를 이끌기 위해 마당을 나온 암닭의 캐릭터를 중심으로 크리에이티브와 꿈에 대한 목적과 접근 방법에 대해서 조곤조곤 설명을 해주셨습니다.


이야기를 듣는 아이들이 대부분 초등학교 4~6학년이기 때문에 조금은 어려울 수도 있는 주제겠다 싶었는데, 아이들의 집중력과 호응도 높았고 황선미 작가님이 상황에 따라 이끌어가시는 힘이 좋아서 저를 비롯한 더블로거들 모두 집중해서 수업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때론 진지하게 때론 아주 편안하게 표정과 호흡을 조절하시며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공감할 수 있게 이야기해주시는 황선미 작가님께 저도 빠져들었더랍니다. 이후에 아이들의 질문 시간까지 가진 시화 수업은 1시간여 동안 진행되었고 꿈, 도전, 목표 등을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하며 되새겨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2교시, 자신의 꿈을 도화지에 꺼내보자.

황선미 작가님의 시화 수업을 통해 자신의 꿈을 알아가는 방법을 전해들은 아이들은 잊어버리기 전에 자신의 꿈을 시화로 표현해보기로 했습니다. 사실, 블로거를 하다보면 머리 속에 맴도는 것들이라도 직접 이미지화 하거나 글로 표현하려하면 상당히 힘든 작업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물며 평소에 준비해보지 않았던 자신의 꿈을 빈 도화지에 표현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 같습니다.


더 블로거들은 이런 아이들의 옆에서 자신이 경험했던 이야기들을 해주거나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글이 잘 써지지 않을 때 사용했던 노하우를 아이들에게 알려주기도 했습니다. 사실은 옆에서 아이들이 필요한거 챙겨주고 궁금한거 물어보면 챙겨주는 정도의 도움이었지만 말이죠. 처음에는 어색하게 말도 잘 못하던 아이들이 점점 스마트폰으로 이미지를 찾아달라거나 여기까지 그려봤는데, 다음에는 무엇을 할 지 물어보기 시작할 때는 정말 신나기도 했습니다. 그냥 저는 시끄럽게 떠들고 놀아주며 이 말만 전해주고 싶었습니다.
"너희들 꿈은 아무도 우습게보지 못한다. 그림을 잘 그리건 못 그리건 글을 잘 쓰건 못 쓰는게 중요한 것이 아니다. 그러니 너의 꿈을 스스로 부끄럽게 생각하지마라. 여기에 그려놓은게 바뀔지는 몰라도 그 꿈을 이루면 게임 끝이다!"


그렇게 아이들이 자신의 꿈을 진지하게 그려내고 있을 때, 저를 비롯한 더 블로거는 짬을 내어 아이들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사진찍어주고 포포2로 바로 한 장씩 찍었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이 완성한 시화도 하나씩 찍어 출력했습니다. 더 블로거가 잘할 수 있는 사진 찍기와 IT기기 다루기 특기가 발휘되는 것이죠.


커서 파일럿이 되겠다고 전투기를 그려낸 친구. 더 블로거와 LG전자가 준비한 작은 선물이지만 자신의 꿈이 담긴 액자를 받고 기분 좋아하더군요. 시끄럽기만하고 큰 도움을 주지도 못했는데도 친하게 다가와 "카톡 친구합시다. 번호줘요"라며 제 번호를 따가기도 했었더랬죠;;; 제가 공군을 나와서 좀 아는데;;; 꼭 전투기 파일럿이 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기업의 CSR활동이라면 생색내기, 보여주기가 우선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LG전자의 CSR은 참여자들과 관련자들이 처음부터 함께 고민하며 기획되고 자유로운 참여로 이루어지는 모습이 참 좋습니다. 그리고 연중행사처럼 1회성이 아니라 유대를 가지고 연결되며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행사들이라는 점이 더욱 좋습니다. 필요한 시점에서 서로가 채워줄 수 있는 것들을 함께 만들어가는 느낌이랄까요? 3월에 첫 활동을 시작했으니, 2014년에 또 다른 재능나눔 활동을 할 수 있겠죠? "2014년은 분기마다 합시다!"


[관련글]
 - 꽃보다 나들이! 어르신들과 함께한 특별한 가을나들이!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