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LG 탭북2(11T540-G330K), 2014년 탭북2의 탭모드 장단점


LG 탭북2(11T540-G330K)는 재미있는 녀석입니다. 기존의 탭북도 재미난 활용을 보여주었지만, 2014년형 탭북2로 태어나면서 더욱 가벼워지고 그립감 등을 보강하면서 기존의 단점을 개선한 모습이 역력하기 때문입니다. 지난번 <2014년형 LG 탭북2 11T540-G330K 후기(개봉기) - 디자인 특징과 장단점>에서 디자인과 기기적인 특징을 살펴보았습니다. 이번에는 야외는 물론 실내에서 탭북2를 활용하며 느낀 태블릿으로써의 LG 탭북2가 가지는 활용도와 장단점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LG 탭북2(11T540-G330K), 카페 활용, 태블릿




윈도우 태블릿 - 모던UI는 계륵일까?

LG 탭북2(11T540-G330K), 태블릿, 로그인

사실, LG 탭북2를 두고 태블릿으로 좀 더 기울여봐야할 지, 노트북으로 기울여봐야할 지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컨버터블이기에 자신의 활용에 좀 더 맞추어 사용하면 되지만, 장점과 단점이 반반씩 섞여있으니 선택하기 싶지 않다는 생각입니다. 하지만, 제가 체험하고 있는 LG 탭북2(11T540-G330K) 베이트레일 모델은 넷북보다는 강력한 성능이지만, 완전한 노트북 대용으로는 보기 어렵다는 생각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태블릿의 장점을 최대한 뽑아내면서, 무겁지 않는 작업의 노트북 활용을 커버하는 정도가 딱이라는 생각입니다.


LG 탭북2(11T540-G330K), 모던 UI, 타일UI

LG 탭북2를 대하면서 처음 만나게 되는 것은 아무래도 윈도우8(8.1)의 모던UI가 될 것입니다. 데스트탑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스킵해버리는 구간이기도 하지만, 태블릿에서는 개인의 활용성에 따라 차이가 발생하는 부분입니다. 11.6인치에 1KG도 나가지 않는 930g의 무게와 IPS터치패널을 사용한 디스플레이를 잘 살릴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사실 많이들 그냥 스쳐간다, 쳐다보지도 않는다. 정도로 평가를 하지만, 개인의 활용성을 고민한다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언제든지 데스트탑 모드에서 PC와 같은 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은 묻어두고 시작하니 말이죠.



인터넷 서핑에서 LG 탭북2는?

LG 탭북2(11T540-G330K), 익스플로러

가장 먼저 LG 탭북2를 사용하면서 경험하게 되는건 아무래도 웹 기반의 활용이 될 듯 합니다. 윈도우의 익스플로러를 사용하면 모던UI에 최적화된 활용성을 맛볼 수 있습니다. 깔끔하게 정돈된 UI와 의외로 태블릿에 잘 맞춰진 듯한 사용감은 장점으로 인정하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익스플로러만 지원되고 많이들 파이어폭스와 크롬등의 브라우저가 모던UI를 제대로 지원하지 않는다는 것은 단점이 될 듯 합니다. 서드파티앱들의 지원사격은 여전히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LG 탭북2(11T540-G330K), 세로보기

개인적으로 LG 탭북2의 활용중에서 가장 많이 활용하게 되는 세로모드입니다. 1920x1080의 해상도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고 태블릿의 장점인 뷰어로써의 활용성이 비약적으로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거기다 최근 작업들이 크로스 플랫폼의 영향으로 웹에서도 많은 활동을 지원하기 때문에 개인의 활용성에 따라 충분한 성능을 나타낼 수 있을 듯 합니다. 윈도우 기반에서 익스플로러를 중심으로 활용하던 사람들에게는 오히려 큰 장점이 될 수 있을 듯 합니다.



SNS활용, 리더로써의 LG 탭북2는? 리더모드의 활용?

LG 탭북2(11T540-G330K), 페이스북, 비교

왼쪽은 LG 탭북2의 모던UI에서 익스플로러를 활용해서 웹페이스북을 접속한 모습이고, 오른쪽은 전용앱을 활용해서 페이스북에 접속을 해봤습니다. 차이가 보이시나요? 왼쪽은 웹버전 그대로를 보여주는 모습이고, 전용앱은 모바일 버전의 페이스북을 보여줍니다. 별반 차이없어 보이기도 하지만, 폰트나 레이아웃 사용법등이 차이가 있기 때문에 자신에게 더욱 어울리는 것을 선택하면 좋을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웹버전을 선호하는데, 1920x1080 해상도의 힘으로 시원한 분량의 보기화면은 상당히 마음에 들더군요.


LG 탭북2(11T540-G330K), 플립보드

다음으로는 뷰어(리더)로써 LG 탭북2를 살펴보겠습니다. 제가 다른 앱들을 더 찾아내지를 못해서일 수도 있겠지만, 제가 주로 활용하는 리더중에서는 플립보드가 모던UI를 지원하고 있더군요. 지금 구성되어 있는 모바일의 사용성 그대로를 유지할 수 있는 몇 안되는 환경이었습니다. LG 탭북2에서의 플립보드는 상당히 매력적이었습니다. 시원한 11.6인치의 디스플레이에 뿌려지는 내용들은 이미지와 함께 한번에 상당히 많은 정보를 취할 수도 있었고, 가독성도 좋았기 때문입니다. LG 탭북에서는 조금 아쉽다는 부분이 있기도 했었지만 LG 탭북2에서는 확실히 리더로써의 활용이 강화된 느낌이었습니다. 플립보드 이외에 피들리(feedly)나 펄스(pulse)등의 앱을 찾을 수 없어서 아쉬웠지만, 정말 급하면 웹으로 활용이 가능한 부분이라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습니다.


LG 탭북2(11T540-G330K), 리더모드

리더의 활용을 이야기하면서 빠질 수 없는 것이 LG 탭북2의 리더모드가 될 듯 합니다. 리더모드는 우측 전원 버튼 아래에 별도의 버튼으로 동작하며 기계적으로 LG 탭북2 디스플레이의 색온도와 색을 살짝 변경해주어 눈이 편안한 상태로 만들어줍니다. 쉽게 모니터를 예로 들어보면 살짝 푸른 기운이 도는 느낌에서 따듯한 느낌이 드는 노란색으로 변경되는 느낌인데, 단순히 색온도만이 아니라 밝기 등도 절묘하게 변하기 때문에 LG 탭북2를 활용해서 장시간 무엇인가를 읽어야 할 때는 확실히 눈이 편안했습니다. 특히나 주위가 어두운 상황등에서 깔금하게 활용하기 좋더군요.


LG 탭북2(11T540-G330K), 원노트

그리고 놓치기 LG 탭북2 모던UI에서 놓치기 아쉬운 앱이 있다면 원노트. 말많고 탈많은 앱이긴 하지만 이것 하나만으로도 상당히 가치를 가치는 MS이기 때문에 LG 탭북2의 모던UI에서 제공하는 원노트도 상당히 관심이 높을 수 밖에 없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다른 모바일 기기에서 보여지는 모습으로 보여지기 때문에 실제 작성도 괜찮지만, 뷰어로써의 원노트의 의미가 강해지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특히 저처럼 To do 리스트를 만들어두고 확인해가면 체크하는 용이라면 데스크탑UI 보다 더욱 효율적이니 말이죠.



동영상 플레이어로써 LG 탭북2는?

LG 탭북2(11T540-G330K), 동영상

LG 탭북2의 모던UI에서도 기본 동영상 플레이어가 준비되어 있고 나름의 라이브러리를 검색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자막이 끼여버린다면? 아쉽지만, 시원한 UI 구성에 비해 모던UI의 동영상 플레이어는 불편한 점을 아직 많이 남기고 있었습니다.


LG 탭북2(11T540-G330K), 동영상

아쉽지만, LG 탭북2를 활용해서 동영상을 보실 때에는 데스크탑 ㅕㅑ에서 자신이 평소 즐겨사용하는 플레이어를 활용하시는 편이 좋을 듯 합니다. 그래도 태블릿의 범위 안에서 활용하는 것이고, 굳이 모던UI에 최적화해서 사용해보자는 의도의 접근 뿐이라는 것을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모던UI이건 데스크탑 UI이건 LG 탭북2에서의 동영상 플레이는 베이트레일의 성능과 LG의 IPS 디스플레이에 힘입어 상당히 부드럽고 강력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LG 탭북2에서의 동영상은 시야각도 상당히 좋고 11.6인치의 사이즈와 930g의 무게는 상당한 장점으로 다가왔습니다.



데스크탑UI에서의 LG 탭북2 탭모드는?

LG 탭북2(11T540-G330K), 데스크탑UI

이번에 윈도우 태블릿을 접하면서 가능한 모던UI를 활용해서 태블릿으로의 활용을 조명해보려 했지만, 윈도우8은 태블릿에서도 어쩔 수 없이 데스크탑의 도움을 받아야 할 듯 합니다. 전형적인 마우스가 없는 상황에서 터치 기반으로 윈도우를 콘트롤해야하는 단점이 있지만, 기존보다 좋아진 터치반응과 기능 구현은 확실히 개선된 사용성을 보여주었습니다. 다른 모델들에서 터치의 감이나 UI를 학습하기 힘들었다면 LG 탭북2는 반응에 오차률이 적기 때문에 학습도 편리하고 사용도 훨씬 좋아진 느낌입니다.

이번 글의 컨셉이 아무래도 태블릿 쪽에 맞춰져 있고 모던UI를 살리는 방향으로 생각하다보니 LG 탭북2의 데스크탑 UI에 대해서는 스펙과 함께 다음글에서 다루고자 합니다. 그래도 쉽게 요약을 하자면, 예전 ATOM의 넷북으로 생각하다가는 큰 코 다칠 정도의 베이트레일의 가성비를 가진 터치 스크린을 가진 노트북 급으로 생각하시면 편할 듯 합니다. 32비트에 내장형 그래픽 카드이기 때문에 게임을 쉽게 권할 수는 없지만, 웹서핑과 문서작업 동영상 중심이라면 태블릿으로도 충분한 성능을 발휘해주더군요.


LG 탭북2(11T540-G330K), 원노트

윈도우8은 어쩔 수 없이 데스크탑 UI를 감안해야 하고 일반적인 컨텐츠 소비에서는 물론이고, 간단한 입력을 동반한 작업에서도 태블릿 모드로도 충분한 LG 탭북2의 장점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초반에는 데스크탑 UI에서 조금은 어색한 터치UI이긴 하지만 조금만 폴더등을 구성해준다면 태블릿 모드만으로도 왠만한 작업은 해낼 수 있으니 말이죠.



붕어IQ가 제안하는 LG 탭북2 태블릿모드의 장점과 활용

LG 탭북2(11T540-G330K), 원노트 추천, 장단점

LG 탭북2가 가진 장점을 가장 잘 표현하는 활용은 아무래도 모던UI와 데스크탑 UI의 접목이 중요할 듯 합니다. 무조건 데스크탑UI가 좋은 것도 아니고 각각의 장단은 있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으로 윈도우 태블릿이나 노트북을 감안할 때 가장 먼저 생각이 떠오르는 것은 원노트입니다. 그만큼 웹작업이나 정리해야 할 것이 많은 사람들에게 유용하고, 대학생이나 직장인들에게도 많은 활용성을 보장할 수 있는 어플이 되어버렸기 때문일 것입니다.
위에서도 살짝 언급을 했지만, 모던UI에서의 원노트는 태블릿모드로 인식되어 뷰어에 강점을 보입니다. 굳이 작성이나 수정보다는 보면서 확인하고 체크하는 정도로 활용하며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는 장점을 살릴 수 있습니다. 거기다 데스크탑UI에서는 태블릿 상태에서도 가상 키보드로 간단한 메모등은 충분히 남길 수 있고, 수정 정도의 작업도 수월하기 때문에 양쪽을 오가며 활용하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물론, 원노트를 중심으로 추천해보는 활용이지만, 모던UI앱이 지원하는 경우는 보통 태블릿UI와 데스크탑UI가 따로 UI나 장단점을 가지니 확인을 해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LG 탭북2(11T540-G330K), 북모드, 노트북

쓰다보니 오지랖에 글이 조금 길어진 듯 합니다. 하지만, 단순히 익숙하지 않아서 조금은 조명받지 못하는 모던UI에 기울여 LG 탭북2을 살펴보고 싶었다는 점을 이해해주셨으면 합니다. 다음 글에서는 LG 탭북2가 가지는 또다른 장점인 노트북모드에 대해서 좀 더 이야기를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글]
- 2014년형 LG 탭북2 11T540-G330K 후기(개봉기) - 디자인 특징과 장단점


"본 글은 LG 탭북2 체험단의 일환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RGM-79 2014.04.02 09:42 신고

    모든 윈8을 데탑모드로 쓰고 있어요..
    메트로보다 사실 그게 더 편하기도 하고요.(개인적으론)
    w4에서도 데탑모드가 기본이죠.
    그런데 윈도에서는 앱이라는 형식의 구동방식이 그리 효과적이지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 Favicon of https://bungq.com BlogIcon 붕어IQ 2014.04.02 09:49 신고

      두 가지가 같이 물려 있어서 그래요. 그리고 사람들에게 이미 익숙한 데탑모드가 언제든지 구동된다는 가정이 있으니 모던은 점점 더 죽을 뿐이죠.
      만약 데탑이 없이 앱으로만 돌려야했다면? 그리고 앱이 충분했다면? 윈도우의 모순이라고 생각해요. ^^
      저도 매번 비슷한 생각이라 이번에는 모던을 좀 더 파보자는 의도였어요~ ㅎㅎㅎ

  2. Favicon of http://koreanmale.tistory.com BlogIcon 한쿡남자 :-) 2014.04.02 14:42 신고

    유익하게 읽고 갑니다.
    블로그 많이 발전 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