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14년형 LG 탭북2 3단 콤보 활용 후기,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다


2014년형 LG 탭북2(11T540-G330K)을 찬찬히 사용해보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베이트레일을 중심으로 구성된 사양에 11.6인치의 장점을 가지고 휴대성을 중심으로 활용을 많이 생각을 해봤습니다. 아무래도 베이트레일을 사용한 탭북 2014년형(11T540-G330K)은 태블릿으로 접근해야 하는 제품이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할 수 밖에 없었는데요. 탭북2를 활용해보면서 디아블로3나 롤(LOL) 같은 게임은 무리가 있더라도 동영상과 웹작업 등에서는 생각보다 괜찮은 퍼포먼스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베이트레일의 특징인 저전력으로 배터리에 대한 개선도 많이 보여주는 탭북2였습니다. 기본적인 탭모드와 북모드는 이미 살펴봤고 이번에는 3단 콤보로 탭북2를 확장해서 사용해보기로 했습니다.

LG, 탭북2, 탭북2014, 확장, 데스크탑



[참고글]
 - 가성비 좋은 태블릿 LG 탭북2 성능과 벤치마크 살펴보니 (11T540-G330K)
 - LG 탭북2(11T540-G330K), 2014년 탭북2의 탭모드 후기(장단점)
 - 2014년형 LG 탭북2 11T540-G330K 후기(개봉기) - 디자인 특징과 장단점



집에서는 데스크탑처럼 활용할 수 없을까?

LG, 탭북2, 탭북2014, 확장, 데스크탑


위의 참고글들에서도 이야기를 했지만, 베이트레일을 활용하는 LG 탭북2는 저전력과 함께 윈도우8을 고스란히 활용할 수 있는 장점도 함께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윈도우8의 모던UI보다 데스크탑UI가 더욱 활용성이 높다는 것이 단점이고 그렇다면 온전히 사용성의 경험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떠올렸습니다. 최근 서브들을 활용해서 새로운 작업환경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중이기 때문에 탭북2로 확장한 환경에 대해서 시도를 해봤습니다.


LG, 탭북2, 탭북2014, HDMI, 키보드


당연하겠지만, 가장 중심이 되는 것은 디스플레이의 확장이 될 것이고 다음으로는 키보드와 마우스등의 확장을 고려했습니다. 탭북2는 HDMI 단자를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아무 걱정없이 기존에 사용하던 모니터의 HDMI를 연결했고 키보드는 블루투스보다는 익숙한 키감을 위해 기계식(체리 스탠다드)를 연결해보았습니다. 탭북2의 상판에 전원과 함께 확장에 필요한 포트들이 모여있는 것은 괜찮은 구성이었습니다.


LG, 탭북2, 탭북2014, 블루투스,


다음은 마우스의 처리인데, 가능한 무선이나 블루투스를 줄이는 편이지만 이동성을 감안할 경우에는 마우스의 블루투스 마우스의 활용은 상당히 괜찮은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제가 평소 다른 노트북들에도 맘편히 사용하는 [로지텍 블루투스 마우스 M557]을 탭북2에도 페어링을 시켜보았습니다. 터치 스크린의 활용도 좋지만 키보드+마우스+터치의 조합으로 사용할 수 있기도 하고 M557 사양이 보여주는 확장된 기능은 일반적인 윈도우8에서도 꽤나 괜찮은 사용성을 보여주고 있으니 말이죠.


LG, 탭북2, 탭북2014, 확장, 서브모니터, 24


이렇게 키보드와 마우스, 디스플레이를 탭북2에 연결해서 확장해봤습니다. 개인적으로 아쉬웠던 키보드에 대한 단점이 줄어들었고, 1920x1080의 해상도를 24인치에서 고스란히 살릴 수 있기 때문에 보기에는 일반적인 데스크탑을 본체로 사용하는 경우와 크게 다른 느낌이 아닙니다. 처음 그냥 연결을 한다면 클론(복사)되어 어리둥절 하겠지만, 당연히 확장으로 옵션을 변경하면 듀얼 모니터로 활용이 가능해지는 것이죠.
탭북2의 본체는 모던UI를 활용해서 간단한 뷰어나 일정을 관리하기도 좋고 필요할 때 터치를 통한 작업을 진행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동영상이나 다른 작업을 돌려두기에도 부족함이 없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일정이나 To Do List를 서브로 활용하는 탭북2에 띄워두고 큰 화면에서 메인 작업을 진행해보니 상당히 편리하더군요. [2014년 탭북2의 탭모드 후기(장단점)]에서 살펴본대로 모던UI에서 볼 수 있는 앱모드의 방식이 유리한 어플들도 동시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모던UI용 원노트 어플은 이렇게 확장했을 때 완소 어플로 확실히 자리매김해버리는군요.

2014년형 탭북2를 이렇게 확장해서 사용해보면 새로운 가능성을 알게 됩니다. 데스크탑의 공간을 확실히 줄이면서 작업의 효율은 높일 수 있고, 밖으로 들고 나갈 때도 작업 환경의 통일성이나 연장선 상에서의 작업이 가능해지는 장점이 있습니다. 대학생이나 워드 작업이 많은 회사원이나 동영상 정도까지의 활용이 많은 사람들에게는 추천해주고 싶은 환경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베이트레일이 좋아지기는 했지만 아무래도 태블릿의 확장이기 때문에 롤이나 디아블로3급의 게임용으로 이렇게 확장하는 것이나 빡빡한 그래픽 작업등은 사양이 조금 부족하다는 단점을 내보이기도 합니다. 그래도 터치스크린을 활용하는 서브 모니터는 상당한 재미와 효율을 보여주는군요.



외부에서는 최소+옵션으로 구성을!

LG, 탭북2, 탭북2014,


집에서 작업을 주로 하는 편이지만, 가끔 기분전환이나 짬시간을 이용해서 카페등에서 시간을 보내거나 작업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보통은 7인치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으로 뉴스나 소식을 듣거나 페이스북 등을 활용하며 리더로 활용하고 노트북으로 타이핑이 많은 작업이나 간단한 그래픽 작업을 소화하는 편이죠. 아무래도 타이핑이 많은 입장이라서 뷰어와 생산머신을 분리해두고 활용성을 따지는 편입니다. 하지만, 탭북2의 경우는 절묘하게 두가지 경우의 장단점을 섞어 놓고 있습니다.


LG, 탭북2, 탭북2014, 카페,


탭북2를 온전히 뷰어로 활용할 때는 시원한 11.6인치 화면이 장점이지만, 무게가 살짝 단점이 되어 밸런스를 맞추고 있습니다. 그래도 동영상 플레이어로의 활용은 LG 디스플레이와 결합해 상당히 강력한 느낌을 주더군요. 거기다 리더모드로 장시간 사용이나 단순한 텍스트 중심의 뷰어로도 활용성은 좋은 편이었습니다.


LG, 탭북2, 탭북2014, 카페, 대학생,


탭북2의 북모드는 뷰어로 활용하다 간단한 입력등에서는 상당히 강력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잘 익숙해지지 않는 96키의 자판 배열이지만, 간단한 수정이나 메모 등은 확실히 편리하니 말이죠. 사진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위에서 소개한 [로지텍 블루투스 마우스 M557] 정도를 조합하면 또다른 작업 환경을 만들 수 있어서 작업의 효율이 달라집니다. 그래도 간편한 이동이 강조될 때는 탭북2만으로 활용하는 터치+비주얼 터치패드의 조합도 쏠쏠한 활용을 보입니다. 2가지의 장단점이 밸런스를 잡고 있는 것이죠.

이번 글에서 제가 탭북2의 활용성 3단 콤보를 이야기해본 것은 탭북2가 2가지를 함께 가지고 있기 때문에 부족할 수 있는 활용성을 다른 악세사리나 확장을 통해 좀 더 긍정적으로 바꾸어보는 접근이었습니다. 탭북2의 프로모션을 보고 있자면 탭하고 북하고만 강조되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래서 확장의 가능성이나 둘 사이에서 단점이 될 수 있는 밸런스에 대해서 고민을 해봤습니다. 기본적인 사용성도 좋지만, 작은 악세사리와 다른 접근으로 더욱 긍정적인 활용이 가능한 녀석이니 말이죠. 제가 경험한 녀석은 탭북2(11T540-G330K)이지만, i5를 사용하는 녀석에서는 과연 어떤 퍼포먼스로 3단 콤보를 보여줄 지 기대가 됩니다.


[참고글]
 - 가성비 좋은 태블릿 LG 탭북2 성능과 벤치마크 살펴보니 (11T540-G330K)
 - LG 탭북2(11T540-G330K), 2014년 탭북2의 탭모드 후기(장단점)
 - 2014년형 LG 탭북2 11T540-G330K 후기(개봉기) - 디자인 특징과 장단점
 - 로지텍 블루투스 마우스 M557 후기, 맥북에어에서도 뛰어난 활용성
 - 맥북 외장하드 추천, WD 마이북(WD My Book for MAC) 장단점으로 본 후기
 - 어디서나 탭하고 북하는 LG 탭북 Z160 개봉 및 맥북에어 간략 비교


"본 글은 LG 탭북2 체험단의 일환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RGM-79 2014.04.08 12:02 신고

    그래도 노트북계열을 데탑처럼 쓰기엔 좀 많이 부족하죠.
    물론 사용은 가능하지만
    요즘 너무 모바일이라는 단어에 매몰되는 거 아닌가 생각도 듭니다.
    정작 시작부터 모바일로 시작했는데 말이죠. ;;;
    지금도 다 데탑으로 사용하는 주제에....

    • Favicon of https://bungq.com BlogIcon 붕어IQ 2014.04.08 12:18 신고

      ㅎㅎㅎ 그렇긴해요.
      그런데 제가 요즘 에어(2011)을 연결해놓고 활용하는데, 크게 불편하지는 않아요. 아주 벅찬 분량의 작업이 아니라면 괜찮은 정도랄까요?
      에어에 아쉬운 점이 해상도였는데, 모니터로 빼내서 더 활용성을 높이는 부분도 있어요. 퍼포먼스도 그렇게 나쁘지 않구요. ^^

      태블릿으로 확장은 역시나 무리지만요...

  2. Favicon of http://kingfisher.pe.kr:8000 BlogIcon 하늘물총새 2014.04.09 01:34 신고

    요새 노트북을 데스크탑 대용으로 쓰고 있는데, 게임이 좀 버벅거리고 화면이 좀 작다는 걸 빼면 아무 문제 없는 것 같습니다. 이건 탭북도 마찬가지겠죠... 특히 탭북은 들고서 쓰려면 그냥 접으면 되니까 편리할 것 같습니다. 사실 이전세대 탭북이 나올 때까지만 하더라도 이런 건 관심 밖이었는데, 베이트레일 아톰을 단 윈도 태블릿 성능이 제법 대단하다고 하니 새삼 기대가 됩니다.(전 베이트레일 아톰이 발라버렸다는 AMD A4-5000 APU가 달린 녀석을 사용중이라 그정도 성능이면 실사용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걸 잘 알고 있어요ㅠㅠ)

    이녀석을 데탑 대용으로 활용한다면 전기요금 하나는 최대한 줄일 수 있겠네요... 이정도 성능의 컴퓨터 중에선 가장 소비전력이 적은 녀석이니까요

    • Favicon of https://bungq.com BlogIcon 붕어IQ 2014.04.09 01:46 신고

      아... 실사용 부분에서 ㅠ_ㅠ이 공감되는군요;;;
      실사용이라는 부분이 개인의 사용성을 많이 따르기 때문에 평가하거나 기준을 잡기가 참 애매하기는 합니다. 사용자가 어느새 성능에 맞춰지는 부분도 있을 수 있으니 말이죠.
      그래도 최근 녀석들은 상당히 잘 빠져서 적당히 붙여주면 말씀처럼 데탑 대용으로 충분히 활용이 가능하더군요. 다만, 글에서도 남겼지만 극악의 활용을 하는 사람들이나 무거운 작업(게임포함)이 중심인 사람들에게는 아직 추천하기 힘들기도 합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