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편리한 멀티 블루투스 키보드 로지텍 K480, K780 비교 사용기 1탄 - K480

블루투스 키보드라면 이동성을 먼저 떠올리게 됩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멀티로 이용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책상 위의 환경을 생각해서 멀티 블루투스 키보드를 선택하기도 합니다. 세 대까지 페어링을 해두고 편리하게 사용하는 제품들이 늘어나고 있기도 합니다. 그래서 로지텍의 멀티 블루투스 키보드 K480과 K780을 경험해보고 각각의 차이점을 정리해보기로 했습니다. 우선은 텐키리스도 만족하는 컴팩트한 로지텍 K480입니다.


다이얼을 이용한 직관적인 변경이 특징

로지텍 K480과 K780입니다. 패키지에서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지만 둘의 큰 차이는 사이즈와 레이아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처럼 텐키리스를 선호하는 사람은 K480, 풀 레이아웃에 익숙한 사람은 K780을 눈여겨 보시면 됩니다. 제가 텐키리스를 선호나니 K480부터 살펴봤습니다.


로지텍 K480을 개봉해보면 상당히 독특한 디자인에 눈이 갑니다. 좌우로 컴팩트한 텐키리스 키보드 사이즈에 위아래로 살짝 길어집니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거치할 수 있는 공간과 다이얼까지 갖추고 있습니다. 거치대와 키보드가 만들어내는 거리와 각도를 잘 배려한 모습니다.


뒷면은 심플하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배터리는 AAA 2개를 이용하며 로지텍 키보드답게 사용시간은 넉넉하니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좋을 듯 합니다.


K480의 가장 큰 특징은 좌측 상단에 위치하고 있는 다이얼입니다. 1, 2, 3 세 개의 기기를 직관적으로 빠르게 전환할 수 있습니다. 사용중 혹시 헷갈리시면 투명 태그나 테이프를 이용해 간단하게 적어두셔도 좋습니다. 저는 사이즈별로 페어링을 해두기도 합니다.


키보드의 우측에는 페어링 버튼이 있습니다. PC와 i 버튼으로 구분되고 iOS와 macOS만 별도로 사용하신다고 생각하시면 편할 듯 합니다. 기기를 자주 바꾸는 경우가 아니라면 자주 사용하지는 않을 버튼입니다.


K480의 키는 상당히 독특한 느낌입니다. 조약돌 모양으로 되어 있으면 라운드 된 느낌이 상당히 좋습니다. 특히 키 하나하나가 안쪽으로 살짝 파인 incurve 디자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손가락이 키에 살짝 빠져들 듯 위치할 수 있고 전체적으로 라운드를 택했기 때문에 상당히 부드러운 느낌으로 타이핑을 즐길 수 있습니다.


세 대의 기기를 연결해야 하기 때문에 어렵게 생각하실 수 있지만 사용법은 상당히 심플합니다. 페어링을 원하는 번호에 다이얼을 위치하고 페어링 버튼을 3초 동안 눌러주면 간단하게 페어링이 됩니다.


저는 사이즈 순서대로 번호를 부여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이 3번이 되더군요.


데스크탑은 전용 동글을 이용해서 페어링하면 됩니다. USB 포트에 동글을 꽂아주시고 간단한 설정을 통해 손쉽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macOS의 경우는 설정-키보드에서 우측 하단의 블루투스 키보드 설정을 누르거나 블루투스 항목에서 페어링을 걸어주면 됩니다. 1초 정도면 바로 전환이 완료 됩니다.


실제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K480을 페어링하고 두 기기를 오가며 페어링 속도를 확인해봤습니다. 키보드 스트록 테스트도 함께 겸하고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왼손으로 다이얼을 돌리고 돌아오면 레디가 됩니다. OS에 따라 한/영 변환 방법은 차이가 있습니다. 스마트기기에서는 주로 shift+space를 이용하니 참고해두시면 좋습니다.


K480으로 작업 환경을 꾸려보자

이제 페어링이 끝났으니 실제 사용환경을 세팅해보겠습니다. K480은 데스크탑이나 실내용을 컨셉으로 만들어진 제품입니다. 컴팩트하고 스마트 기기의 페어링이 좋아서 휴대용을 떠올리기 쉽지만 K380이 비슷한 디자인과 컨셉에 휴대용으로 나온 제품입니다.

저는 데스크탑에서 기본적인 글 작업을 하면서 아이패드로 동영상을 종종 틀어놓습니다. 그리고 카톡도 해야하죠. K480으로 위와 같이 환경을 꾸미면 각각의 기기를 확인하기 위해 시야를 돌릴 필요가 없습니다. 그리고 키보드 전환을 통해 타이핑은 물론 간단한 조작도 손쉽게 처리할 수 있습니다.


K480은 블루투스를 이용하기 때문에 노트북과 더 궁합이 좋습니다. 노트북과 스마트 디바이스를 복합적으로 활용한 작업 환경에서도 확실히 좋은 효율을 보여주더군요. 작업실에서는 데스크탑, 거실에서는 노트북을 이용해서 유사한 작업환경을 유지하기도 좋았습니다. 역시나 카톡은 아이폰이 담당하고 아이패드로 간단한 메모나 서브 모니터로 참고 내용을 보기에 좋았습니다. 물론 K480의 디바이스 전환을 적극 활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K480은 텐키리스 사이즈이기 때문에 키보드와 마우스 간격을 신경쓰시는 분들에게 어울립니다. 선없이 다양한 기기를 거치해 두기 좋은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다이얼을 이용한 멀티 디바이스 선택은 직관적이면서도 빠른 전환을 활용할 수 있게 해줍니다.


다음 글에서는 버튼으로 디바이스 전환을 하는 K780을 살펴보겠습니다. 기본 컨셉은 비슷하지만 둘의 장점들은 조금씩 차이나니 비교해서 이야기를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글

전용 거치대가 빛나는 블루투스 멀티키보드 로지텍 K375s 후기

무소음이 빛나는 M590, 플로우로 함께 쓰는 M585 비교

일상에서 편리한 로지텍 무선키보드, 무선마우스 콤보 3종 비교 2탄

본 글은 리뷰를 위해 제품 무상대여와 소정의 원고료를 제공받았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