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게이밍 헤드셋 로지텍 G433, 게이밍 이상의 활용과 재미

최근 게이밍에 특화된 악세사리들이 많습니다. 7.1채널과 마이크까지 모두 잘 갖추고 USB를 기본으로 게임 환경에 잘 맞춰진 제품들입니다. 하지만 조금 더 생각해보면 게임을 PC로만 즐기는 것도 아니고 게임할 때만 활용하기도 아쉬울 때가 있습니다. 게이밍 헤드셋이지만 여기에 로지텍다운 꼼꼼함을 발휘해 범용성까지 갖출 수 있다면? 그래서 로지텍 G433을 살펴보기로 했습니다.


PC는 기본 다양한 게임환경은 물론 일상까지

로지텍 G433의 패키지입니다. 겉포장에 제품 사진, 착용샷, 특징들을 살펴볼 수 있고 실제 내부 포장에서는 로지텍의 게이밍 로고를 만날 수 있게 준비되어 있습니다.


로지텍 G433 구성품은 본체, 파우치, 여분의 극세사 이어패드, 마이크, USB 연결 젠더, Y자 젠더, 일상용 케이블, 게이용 케이블 등입니다. 뭔가 복잡해 보이지만 사용에 따라 세트로 구성할 수 있고 파우치로 보관해서 편리합니다.


처음 눈에 띈 것은 파우치입니다. 얇은 매쉬 재질이지만 딱 맞는 사이즈로 보관 및 이동이 편리합니다. 구성품이 좀 있으니 평소에는 구성품을 보관해두기도 좋더군요.


마이크는 분리형으로 3.5mm를 이용합니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 사용시 깨끗한 음성채팅을 누릴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게임시에 마이크를 잘 사용하지 않는 입장에서는 분리형에 깔끔하게 마감된 형태라 마음에 드는 부분이었습니다.


로지텍 G433은 이어캡이 분리된다는 점이 독특합니다. 몸에 열이 많고 땀이 많은 체질이라 헤드셋을 꺼리게 되는데 스포츠 매쉬 재질의 이어패드는 가볍고 착용감도 좋았지만 분리해서 세척도 가능해서 더 마음에 들더군요.


여분의 이어패드는 극세사 재질로 취향대로 선택할 수 있을 듯 합니다. 매쉬 재질보다 장시간 이용시에는 극세사 패드 쪽이 좀 더 편안한 착용감을 주기도 합니다.


로지텍 G433의 구성품을 보면서 흥미로웠던 점은 USB 젠더와 Y자 젠더가 들어가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3.5mm를 기본으로 확장해서 다양한 환경에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죠. 일반적인 PC라면 USB 활용이 깔끔하고 편리합니다. 하지만 다른 콘솔 게임기 등에서는 Y자 젠더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꼼곰하게 챙겨주고 있는 모습니다.


케이블도 한 가지가 아니라 두 가지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큰 차이 없어 보이지만 조금 자세히 보면 게임을 위한 케이블과 일상적인 활용을 위한 케이블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우선 게임용 케이블의 경우 페브릭 케이블을 사용하고 있고 볼륨 조절이 아날로그 휠로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뒷면에는 음성차단 버튼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직관적으로 빠르게 조절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일반용 케이블은 기능키와 마이크가 준비되어 있고 케이블은 일반적인 재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일반 세트로 세팅해서 이용하면 게이밍 헤드셋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정도의 구성입니다.


이제 로지텍 G433 본체를 살펴보겠습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심플한 형태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헤드 유닛을 가볍게 걸어주고 있다는 느낌을 주면서 탄탄한 느낌을 살리는 선이 살아 있습니다.


헤드밴드 바깥 쪽에서는 로지텍의 게이밍 로고가 새겨져 있습니다. 투톤으로 살짝 새겨져 있어서 빛에 따라 느낌이 달라지기도 합니다.


로지텍 G433의 옆 모습을 보면 살짝 구분된 느낌을 만날 수 있습니다. 하나는 길이를 조절해주는 기능이 숨어있고 하나는 90도까지 이어캡을 회전시켜 기능을 하고 있습니다. 헤드밴드 안쪽은 매쉬 재질로 편안한 착용감을 만들어줍니다.


헤드 유닛이 한 쪽으로만 90도까지 회전합니다. 머리 모양에 따라 착용감도 좋아지지만 은근히 바닥에 놓거나 목에 걸어 둘 때도 유용하더군요. 특히 마이크를 연결한 상태에서 책상에 두기에 참 좋았습니다.


숨겨진 길이 조절을 이용하면 꽤 넉넉한 사이즈로 착용이 가능합니다.


마이크용 3.5mm는 크게 눈에 띄지 않기 때문에 부담없이 활용이 가능합니다.


오늘은 게임용으로 즐겨볼 생각이기 때문에 게임용 세팅을 해봤습니다. 마이크를 연결하고 게임용 케이블에 USB 젠더를 결합했습니다.


로지텍 G433 착용모습입니다. 모델이 변변치 않으니 제품에 집중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심플하지만 선이 잘 잡여 있는 느낌입니다. 마이크를 부착한 형태임에도 뿔편함이 없더군요. 조금 과한 형태의 마이크는 게임시 슬쩍 거슬리기도 하는데 말이죠.


7.1채널 DTS 헤드폰 X, Pro-G 오디오 드라이버

이제 PC에 연결하고 로지텍 G433으로 게임을 즐겨볼 차례입니다. 최근 디아블로3를 조금 미뤄두고 오버워치를 다시 즐기는 편이고 종종 배틀그라운드를 즐기고 있습니다. 오늘은 오버워치를 중심으로 플레이 하기로 했습니다.

연결을 했는데 다른 게이밍 헤드셋처럼 RGB나 LED가 번쩍이지 않습니다. 개인의 취향에 따라 다르겠지만 저는 환영한 부분입니다. 헤드폰 쓰고 있는 동안 제가 보이는 것도 아니지만 일상에서의 사용을 전제한다면 이 또한 디테일입니다.


오버워치를 통해 로지텍 G433의 소리를 체험해봤을 때의 첫 느낌은 균형을 잘 잡고 입체감을 살려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종종 다른 게이밍 헤드셋에서 소리를 튀겨서 임펙트를 더해주는 느낌들이 있었는데 로지텍 G433은 꾸미지 않고 묵직한 소리를 내주더군요. DTS만이 아니라 로지텍의 Pro-G 드라이버 덕분인 듯 느껴지더군요.

과장된 소리가 아니니 방향이나 거리에 대한 느낌도 더 깔끔하게 느껴졌습니다. 무엇보다 소리 하나하나가 잘 구분되면서도 느낌이 살아나서 좋았습니다.


로지텍 G433 마이크의 경우도 분리형이라 조금 불안했지만 걱정을 날려버리는 결과를 주더군요. 어차피 제가 못 들으니 지인을 통해 피드백을 받아보니 잡음 없이 깨끗한 소리라고 전해주었습니다. 스트리밍이나 동영상 제작 등에서 활용해도 괜찮을 수준이라고 하더군요.


혹시라도 소리가 조금 부족한 느낌이나 후방을 강조하는 세팅을 하고 싶다면 전용앱을 다운로드해서 커스터마이징 하시면 됩니다. 로지텍 게임 소프트웨어(바로가기)에서 OS에 맞춰 다운로드와 설치하시면 됩니다.


로지텍 게이밍 제품들을 통합으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저는 마우스도 몇 년째 똑같은 로지텍 게이밍 제품을 이용하다보니 함께 등장하는군요.


이퀄라이저는 물론 헤드폰의 볼륨이나 사이드톤도 조절이 가능합니다. 전체 볼륨이 아니라 헤드폰의 출력이죠. 거기다 DTS와 관련된 방향에 대한 설정도 가능하니 확인해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게이밍 헤드셋은 많습니다. 하지만 너무 과하지 않게 꾸미지 않으며 핵심의 밸런스를 잡아주는 모델은 찾기 어렵습니다. 로지텍 G433은 Pro-G 드라이버와 이어패드 교체등의 게이머를 위한 기술과 기능을 넣으면서도 어깨에 힘을 빼고 중요한 것에 집중하는 모습이 엿보여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로지텍 G433은 PC만이 아니라 다양한 게임 환경을 고려한 확장성과 게임만이 아니라 일상용으로 충분히 좋은 헤드셋으로 준비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다음 글에서는 게임보다 일상적인 활용에서의 로지텍 G433를 이야기해보겠습니다.


관련글

편리한 멀티 블루투스 키보드 로지텍 K480, K780 비교 사용기 1탄 - K480

무소음이 빛나는 M590, 플로우로 함께 쓰는 M585 비교

로지텍 스포트라이트, 엣지 있는 프리젠터의 필수품

3대를 오가는 멀티 키보드, 로지텍 K780 블루투스 키보드의 장점들

본 글은 리뷰를 위해 로지텍으로 부터 제품 대여 및 소정의 원고료를 증정 받았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