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테일 가득한 무선이어폰 MW07+ 경험해보니

루이비통 이어폰의 원작으로 알려진 이어폰이 있습니다. MASTER & DYNAMIC의 MW07입니다.

여기에 새로운 기능들을 추가해 MW07+(PLUS) 모델이 등장했습니다.

고급진 디자인과 음질은 물론 디테일 가능한 편리도 더한 모델입니다. 어떤 특징들과 장점들이 있는 지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MW07+, 꼼꼼한 구성품에 주목

MW07+의 패키지입니다. 전면에 깔끔한 레이아웃으로 특징들이 잘 정리되어 있습니다.

후면에는 다양한 언어로 안내가 된 점은 좋지만 조금은 산만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필요한 구성품의 레이아웃 등은 직관적으로 잘 처리했습니다.

 

MW07+의 구성품은 본체 케이스, 설명서, 간략 설명서, 파우치, 충전용 케이블과 젠더, 4쌍 여분의 이어팁과 2쌍 여분의 핏윙(Fit Wing)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MW07+의 이어팁과 함께 착용감을 높여주는 핏윙도 여분으로 챙겨주는 디테일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요거 별 차이 아닌 것 같지만 무선이어폰 쓰면서 은근히 걱정하게 되는 부분을 줄여주더군요.

 

충전은 USB-C 타입을 이용합니다.

하지만 USB-B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젠더가 포함되어 있으니 부담없이 사용 가능합니다.

 

스트랩은 없지만 깔끔하게 보관할 수 있는 전용 파우치입니다.

MW07+의 본체 케이스가 스테인레스 재질이라 지문 등이 잘 묻기도 하는데 전용 파우치를 이용해서 깔끔하게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어팁과 함께 핏윙, 전용 파우치 등도 꼼꼼하게 챙기는 MW07+의 패키지.

패키지 구성과 구성품은 고급스럽다는 느낌과 디테일을 잘 챙겨주고 있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이제 디자인 슬슬 더 궁금해지기 시작하는군요.

 

독특한 디자인? 기능까지 더한 디자인!

MW07+의 케이스입니다.

충전용 케이스를 겸하고 있으며 추가로 3회 완충이 가능합니다.

재질은 스테인레스로 살짝 묵직한 느낌입니다. 하지만 무게감이 안정감을 더해주고 디자인에서 만족감을 높여주기도 합니다. 전면에는 LED를 통해 충전 상태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디테일도 챙겨주고 있습니다.

 

MW07+ 본체의 안쪽을 열어보면 유닛들의 색이 강조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독특한 디자인의 소재는 수공예 아세테이트입니다. 붉은 토터퀠 컬러가 영롱하면서 힘있는 느낌을 더해주는 듯 합니다.

 

MW07+를 꺼내봤습니다. 유닛 본체의 재질과 독특한 외견과 함께 안쪽에도 핏윙이 위치해 MW07+만의 느낌을 완성하고 있습니다.

 

유닛의 상당에는 좌우 각각 볼륨 버튼과 멀티 펑션 버튼을 가지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작동 버튼이 직관적이고 터치 등이 아닌 버튼 방식으로 처리된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아직 요런 아날로그 감성의 직관성을 더 좋아하기 때문이고 실제 사용에서 더 안정적인 감성도 채워주기 때문입니다.

 

한번 충전으로 10시간을 사용할 수 있으니 일상에서 주간에 충전없이 사용이 가능할 정도입니다. 물론 케이스를 통해 추가 충전도 가능합니다. 15분 충전시 5시간 , 40분 충전시 10시간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10mm 베릴륨 드라이버를 사용해서 음질에서도 만족도가 높습니다.

거기다 MW07에서 +가 되면서 노이즈 캔슬링과 앰비언트 모드가 탑재된 점이 특징이기도 합니다.

피드포워드 노이즈 캔슬링은 단순히 소리를 차단하는 방식이 아니라 유닛에 포함된 듀얼 빔 포밍 마이크를 통해 음질을 손상시키지 않으며 외부 노이즈를 차단합니다. 그래서 더욱 자연스러운 노이즈 캔슬링이 완성되는 것이죠.

 

거기다 앰비언트 모드 역시 마이크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외부에서 소리가 차단되서 위험한 순간을 위해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마이크를 통해 외부 소리를 자연스럽게 전달해주기 때문에 위험을 감지할 수 있습니다. 뭔가 상반되는 느낌의 기능이지만 실제로 상당히 유용한 기능들이고 상황에 맞춰 사용하기 좋은 기능들입니다.

 

블루투스 5.0을 지원하기 때문에 손쉽게 페어링 되고 케이스에서 꺼내는 것만으로 손쉽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MW07+을 착용한 모습입니다.

독특한 디자인이 포인트가 되어줍니다. 그리고 착용감이 상당히 안정적이라 놀랐습니다. 편안하면서도 안정적인 기분좋은 착용감이었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음질

MW07+의 음질은 10mm 베릴름 드라이버를 이용하기 때문에 음질과 음량에서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밸런스 좋은 기분좋은 소리에 깊이감이 더해진 느낌이었습니다.

 

거기다 위에서 기능으로 이야기했던 노이즈 캔슬링을 이용해서 실제로 청음을 해보니 음질의 손실없이 더 기분좋게 집중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마지막으로 앰비언트 모드의 활용도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 노이즈 캔슬링 기능보다 안전을 위해 외부의 소리를 듣는 편인데 MW07+는 노이즈 캔슬링과 앰비언트를 기능으로 선택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상황에 따라 집중하거나 외부에서는 안전을 위해 앰비언트를 이용하니 편리하더군요.

특히 두 가지 모드를 이용하면서도 음질의 변화가 적다는 것은 MW07+의 장점으로 꼽을만 합니다.

 

조금은 독특한 디자인이지만 모두 음질과 편리를 위한 기능미까지 잘 갖추고 있는 MW07+입니다.

속에 실속이 꽉 찬 드라이버부터 외부의 독특한 소재까지 디테일 빵빵하게 갖춘 MW07+입니다. 최근에 본 무선이어폰 중에서 꽤 흥미로운 모델로 분류해 놓을만한 제품이었습니다.

판매사이트(바로가기)에서 4가지 색상의 MW07+를 구입할 수 있습니다. 

구입 후에 정품등록(바로가기)에서 등록을 해두시면 A/S 등을 더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습니다.

 

본 포스팅은 이도컴퍼니로부터 제품 대여 및 원고료를 지급받아 개인 주관으로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