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도 커스터마이징 하는 게이밍 키보드? 로지텍 G PRO X!

다양한 게이밍 키보드가 등장하지만 딱 마음에 들거나 눈에 확 들어오는 차이점을 가진 제품들은 잘 없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만난 로지텍 G PRO X 키보드는 축을 변경하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단순히 하나로 통일된 스위치의 키보드가 아니라 내가 필요한 키들마다 직접 스위치를 선택할 수 있는 키보드입니다.

 

기존에 소개했던 로지텍 G PRO X의 GX BLUE(CLICKY)를 기본으로 GX RED(LINEAR), GX BROWN(TACTILE)을 섞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각각의 스위치들은 별매지만 커스터마이징을 위한 구성으로 잘 준비되어 있어서 자신만의 스위치 조합을 가진 키보드를 원하시는 분들에게 추천할만한 제품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럼 로지텍 G PRO X의 특징과 함께 직접 스위치를 변경해보며 어떤 장점을 가지고 있는 지 좀 더 살펴보겠습니다.

 

 

프로라는 단어가 아깝지 않은 구성, 그리고 스위치 커스터마이징

로지텍 G PRO X의 구성은 본체와 연결용 케이블이 전부입니다.

기계식 키보드로 게이밍을 위한 최선을 제안하는 듯한 느낌입니다. 전체적으로 무광의 재질감은 물론 TKL(텐키리스)의 레이아웃, 거기에 기능을 강조하기 보다는 미니멀리즘으로 중요한 것의 정제를 마친 느낌을 풍겨주고 있습니다. 화려한 구성을 좋아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저처럼 미니멀리즘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기본에 충분히 매력적인 첫인상이기도 했습니다.

 

전체적으로 공백도 작은 프레임에 하판과 상판의 구성 등등 기본기에 충실하면서 빈틈없이 탄탄하다는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로지텍 G PRO X의 좌측 상단에 단정하게 놓인 G 로고도 개인적인 취향을 잘 충족시켜 주기도 하더군요.

 

로지텍 G PRO X가 프로라는 단어를 이용하면서도 표면으로 드러난 기능이 단촐한 것도 눈여겨볼만한 점입니다. RGB LED를 켜고 끄는 버튼과 게임모드를 활성화 시키는 버튼만 존재합니다. 게임을 즐기며 딱 필요한 최소 기능만 잘 챙겨놓은 모습입니다.

 

전체적으로 깔끔한 레이아웃은 뒷면에도 적용이 되고 밀림 방지 패드도 탄탄한 모습입니다. 높이는 2단으로 조절이 가능합니다. 개인적으로 키보드를 높여 사용해왔기 때문에 로지텍 G PRO X 역시 2단의 높이로 높여서 사용중입니다.

 

로지텍 G PRO X는 무선 등은 지원하지 않지만 USB 연결 케이블이 분리형입니다. 이동 시 케이블 보호도 되고 좀 더 편리하게 이용이 가능한 구성입니다. 기계식 키보드의 기본에 편리를 더하는 포인트가 마음에 들더군요.

 

키캡을 열어보면 로지텍 G PRO X의 GX BLUE(청축) 스위치를 볼 수 있습니다. 로지텍 G PRO X의 기본이 되는 스위치입니다.

 

글의 초입에서도 언급을 했지만 로지텍 G PRO X는 스위치를 교체할 수 있습니다. 별도 판매 중인 GX RED, GX BROWN을 구해서 필요한 키들의 스위치를 변경할 수 있습니다.

 

2극 접지 방향만 잘 유지하면 변경이 어렵지 않고 가이드를 통해서도 스위치 변경법을 잘 알려주고 있습니다.

 

일단 게임에서 주로 사용하는 ASDW 키 정도만 변경을 해 본 동영상이지만, 개인의 취향에 맞춰 좀 더 다양하게 커스터마이징을 하셔도 좋을 듯 합니다. MMORPG를 할 경우에는 이동과 채팅 시에는 타건음이 작고 상대적으로 부드러운 갈축이나 적축으로 알파벳칸을 채우고 스킬로 주로 사용하는 번호키를 청축으로 채워도 재미있는 밸런스가 만들어질 듯 합니다.

 

보조 접점을 가진 3점 연결 방식으로 USB를 연결하면 로지텍 G PRO X는 약 1,680만 색상의 RGB를 뽐내기 시작합니다.

 

로지텍 G PRO X의 우측 상단에 있는 버튼으로 RGB 손쉽게 켜고 끌 수 있습니다.

로지텍 G PRO X의 콤팩트하고 무광무광한 고급스런 느낌에는 RGB를 끈 모습도 상당히 매력적이었습니다.

 

 

타건감은 로지텍 GX 스위치들의 느낌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미 익숙할 수 있거나 잘 알려진 체리 스위치와 유사한 느낌을 잘 표현해줍니다. 거기다 변경했던 ASDW의 적축 느낌과 이 외의 청축 느낌의 차이를 느껴보면 좋을 듯 합니다. 둘 다 좋아하는 축들이라 우열을 가리긴 어렵고 기분에 따라 필요에 따라 변경해가며 사용해 볼 생각입니다.

 

G-HUB를 이용하면 로지텍 G PRO X의 RGB 패턴과 색상을 손쉽게 변경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인 취향이지만 단색으로 G 로고에 푸른 계열의 색을 넣어주는 것 정도가 딱 좋더군요.

 

스탠딩 책상 위에서도 콤팩트한 디자인 덕분에 부담 없습니다.

역시나 애정하는 G302 마우스와도 잘 어울리는군요.

 

게임에 있어서도 더할 나위없이 만족스러운 사용감을 보여주었습니다.

단순히 기계식만이 아니라 사용하는 빈도나 중요도, 그리고 감각의 반응감이 중요한 곳에서의 스위치 선택이 상당히 재미있는 사용성을 만들어내기도 하더군요.

 

실제 게임을 하며 느낀 로지텍 G PRO X의 장정과 느낌은 다른 글에서 좀 더 자세하게 다뤄볼 예정입니다.

프로라는 단어가 아깝지 않은 디자인과 잘 정제된 기능, 거기다 스위치 커스터마이징의 독특한 장점을 가진 로지텍 G PRO X였습니다.

 

:: 본 글은 리뷰를 위해 제품 대여 및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받았습니다. ::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