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느낌의 게이밍 키보드, 로지텍 G913 TKL 사용해보니

<로지텍 G913 TKL 리니어, 장점 가득한 기계식 키보드>글에서 로지텍 G913 TKL 리니어의 장점과 특징들을 하나씩 살펴봤습니다.

 

로지텍 G913 TKL는 로우 프로파일 기계식 스위치로 다른 기계식 키보드의 절반 정도의 스트로크 높이로 타건을 즐길 수 있습니다. 기계식 키보드들이 살짝 높아서 멤브레인 스타일의 키보드를 선호하던 사람들도 마음을 쉽게 열 수 있는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거기다 프레임 자체가 TKL(텐키리스)에 울트라 슬림 두께이기 때문에 어디든 가볍게 이용할 수 있고 이동하며 키보드를 이용할 경우에도 무게나 크기에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TKL 스타일을 좋아하지만 두께와 키감까지 밸런스를 잘 잡아서 로지텍 G913 TKL가 더 정감가더군요.

 

다음은 간단하고 직관적인 기능 버튼들과 함께 깔끔하게 정제된 미디어 버튼들입니다. 거기다 볼륨은 휠로 되어 있어서 아날로그 감성과 기능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더욱 반기는 포인트가 될 듯 합니다. 개인적인 취향에서도 이런 아날로그 감성을 좋아하기 때문에 로지텍 G913 TKL에 빠져들 수 밖에 없더군요.

 

로우 프로파일을 사용하지만 3가지 스위치 타입을 지원해서 다른 기계식 키보드에서 느끼던 타건감을 제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 GL 클릭키, GL 택타일, GL 리니어 3가지 스위치를 지원하고 각각의 특징을 잘 담고 있습니다. 제가 사용하는 로지텍 G913 TKL 리니어는 GL 리니어 스위치를 이용해서 쉽게 적축 기계식 키보드의 키감을 잘 살려내고 있습니다.

부드럽지만 기계식의 섬세한 반응감을 그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

 

무선이지만 유선에 빠지지 않는 연결성을 보여주는 라이트스피드(LIGHTSPEED)는 물론 무선의 장점을 살려 블루투스까지 손쉽게 오가며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블루투스 연결도 안정감과 연결성이 빠지지 않지만 게이밍 키보드를 위해서 라이트스피드를 이용하게 되더군요. 마음의 안정감 정도랄까요?

그리고 무선은 한번 충전으로 최대 40시간 이용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배터리 LED는 물론 G-HUB 등에서 손쉽게 관리가 가능합니다.

 

RGB 또한 G-HUB를 통해 다른 로지텍 제품들과 싱크를 만들어 이용할 수도 있고 다양한 분위기를 만들어줘서 좋았습니다. 외부에 있는 버튼을 통해 손쉽게 조절 된다는 점도 개인적으로는 참 좋은 포인트였습니다.

 

스위치는 취향을 많이 따를 수 밖에 없지만 로지텍 G913 TKL 리니어로 게임을 즐겨보면서 느낀 생각은 기계식 키보드에 거부감이 있던 사람들에게 진입장벽을 낮춰줄 수 있는 제품 같다는 생각이었습니다. 적은 소음은 물론 멤브레인 같은 낮고 부드러운 키감을 가지고 있으니 말이죠. 하지만 기계식답게 명확하게 반응하는 점이나 오래 사용할수록 손가락에 피곤이 적다는 장점은 잘 살려내주고 있었습니다.

 

오버워치와 같은 FPS를 즐길 때는 적축의 부드러운 키감이 캐릭터와의 움직임을 더 부드럽게 해주는 느낌이 들기도 하더군요. 좀 더 그루브한 움직임을 즐기시는 분들에게는 싱크가 더 좋아질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제가 즐겨 플레이 하는 루시우, 모이라, 한조 같은 캐릭터에서는 부드러운 무브가 키감과 좀 더 어울린다는 느낌을 받기도 했습니다.

클릭키(청축)처럼 딸깍거리는 반응감과는 다른 조용히 암살(스나이핑)하는 부드러운 느낌을 살리기 좋았습니다.

 

최근 게임 플레이 시간이 가장 많은 MMORPG인 와우 클래식을 플레이할 때도 로지텍 G913 TKL의 장점들은 잘 살아났습니다. 일단 장시간 키보드의 사용을 해야하는 특성상 아무래도 기계식 키보드를 선호하게 되는데 키 스트록이 낮아서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레이드가 길어지면 새벽까지 게임이 이어지기도 하는데 로지텍 G913 TKL 리니어의 특징상 소음이 적어서 부담이 덜하더군요. 물론 클릭키 소음 정도는 큰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상황에서 게임을 즐기지만, 그래도 새벽에는 내가 내는 키보드 소리도 귀에 부담이 될 때가 있으니 말이죠. 이런 분들은 로지텍 G913 TKL 리니어 제품을 고려해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오버워치나 배틀그라운드 같은 FPS도 그렇지만 디스코드나 게임내 마이크를 이용해서 목소리를 들으며 게임을 즐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럴 때 순간 볼륨이 튀거나 여러 상황에 따라 볼륨을 조절하게 되는데, 로지텍 G913 TKL의 볼륨 휠은 꿀맛이더군요. 특히나 갑자기 볼륨이 튀었을 경우는 빠르게 대응할 수 있어서 좋았고, 평소에는 섬세하게 조절되는 아날로그의 맛을 살릴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게임 시간이 많아지면서 다른 볼 일을 볼 경우들이 늘어나는데... 레이드 대기 걸어두고 시간 짬이 나거나 할 때 말이죠.

로지텍 G913 TKL의 블루투스를 이용해 노트북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라이트싱크와 함께 빠르고 직관적인 전환이 가능하기 때문에 헷갈리지 않고 쉽게 이용하기 좋더군요. 이런 기능이 있다고 말하는 키보드는 많지만 실제로 활용성 높은 로지텍 G913 TKL이었습니다.

 

이렇게 로지텍 G913 TKL 리니어의 특징과 함께 게임은 물론 실제 활용을 한 경험을 정리해봤습니다.

디자인의 장점들과 기능의 장점을 잘 정돈해서 정리해보면 멤브레인에 익숙한 사람들에게 기계식(게이밍) 키보드의 맛을 알려주기 좋은 제품입니다. 그리고 물론 이미 기계식 키보드를 게이밍 키보드로 즐기는 분들에게도 무선과 낮은 스트록의 특징은 새로운 경험용으로 충분히 좋은 포인트가 될 듯 합니다.

여러 키보드를 이용하고 있지만 상당히 독특하면서도 익숙해지기 좋은 로지텍 G913 TKL 리니어였습니다.

 

:: 본 글은 리뷰를 위해 제품대여 및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 받았습니다 ::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