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IFA 2013에서 참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제품이 있다면 바로 소니(SONY)의 QX 시리즈가 아닐까 합니다.
안그래도 소니의 최신 카메라 시리즈에 들어가는 센서와 렌즈 기술을 집약시켜 렌즈만 따로 분리시켰기 때문일텐데요.
티저 동영상을 볼 때부터 가장 궁금했던 QX10과 QX100을 IFA 2013 소니부스에서 직접 만져보았습니다. QX10과 QX100을 각각 먼저 살펴보고 둘이 가지는 의미와 장단점 등 몇가지 생각들을 풀어보겠습니다.




QX10 - 외형, 스펙, 가격

QX10의 전제저인 외형을 살펴보며 기능적인 측면과 특징을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위의 사진을 보면서 느낄 수 있는 것은 그냥 미러리스에 끼워서 사용할 수 있는 렌즈처럼 보입니다. 다만, 렌즈의 뒷면에 클립이나 독특한 마운트가 있다는 점이 다르게 보입니다. 무게 또한 XX Kg으로 그냥 일반적인 렌즈 정도이고 부담없을 정도의 무게감이었습니다.



[외형]

전원은 자체 버튼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QX10을 손으로 쥐고 주로 사용한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돌출되지 않은 배려도 느끼게 되는군요.




조작부입니다. W/T로 줌을 조절할 수 있고, 뒤의 버튼이 셔터가 되어 반셔터로 포커스를 잡고, 실제로 사진을 찍게 됩니다.




QX10의 하단부테는 퀵 슈를 위한 홈도 있어서 렌즈로써의 구실(?)은 다 할 수 있어 보입니다. 그리고 배터리 커버를 열었을 때 만날 수 있는 메모리 슬롯은 클립을 제거하고 배터리 커버를 열어야 접근이 가능하기 때문에 만약 직접 메모리 카드를 관리하려는 입장이라면 조금은 아쉬운 사용성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QX10을 사용하면서 과연 메모리 카드를 몇번이나 꺼내게 될까요?




악세사리 개념으로 마운트(?)시키는 클립입니다. 스마트폰에 고정을 할때 주로 사용되는 녀석입니다. 이 녀석은 평소에는 직각으로 접어둘 수 있다가 사용을 할 때 펴서 사용하는 방식이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클립을 활용하여 스마트폰에 고정할 때는 한쪽만 늘어나기 때문에 나름 합리적인 방법이라는 생각을 해보게 되더군요.



[스펙]

QX10의 간략한 스펙은 아래와 같습니다.

- 1/2.3인치 Exmor R CMOS 센서
- 광학 10배줌
- 1820만 화소
- f/3.3-5.9
- 62.4mm x 61.8mm x 33.3mm, 무게 105g
- Optical SteadyShot(손떨림방지)

광학 10배는 특징적으로 눈에 걸리지만, 센서와 조리개 값등은 조금 아쉬운 부분도 보이는 듯 합니다. 그래서 QX100이 함께 나왔구나! 싶은 마음이 들더군요.




[가격]

독일의 소니센터(SONY CENTER)에서는 이미 전시가 되어있었고, 가격도 이미 공개가 되었더군요. 199유로. 환전을 해보면 28만 선이 되는군요. 국내 가격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기 때문에 30만원 정도로 예상을 해보게 되는군요. 달러로는 250$입니다.








qx100 - 외형, 스펙, 가격


[외형]

이번에는 좀 더 묵직함을 가지면서 QX10과는 조금 다른 포지션을 가져가는 QX100을 살펴보겠습니다.
이 녀석을 처음 딱 잡아보면 그냥 소니 NEX 시리즈의 렌즈를 잡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만큼 적당히 사이즈가 나온다는 소리겠지요.




QX100을 정면에서 바라보다가 슬쩍 놀라게 되더군요. 빨간 T* 코팅까지해서 나오는 녀석이니 그냥 적당히 장난감 수준으로 생각하고 만든 녀석이 아니라는 것을 쉽게 예상해볼 수 있었습니다.




역시나 파워는 돌출되지 않게 디자인 되었습니다. 슬슬 렌즈부 앞에 보이는 링이 보이기 시작하는군요.




역시나 줌과 셔터가 보입니다. 그리고 qx10과 비교해서 차이점을 발견하셨나요? 당연히 사이즈도 다르지만, 렌즈의 앞부분에 링이 달려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 링은 포커스링이었고, 링을 돌리면 목적지점을 줌해서 미세하게 포커싱을 할 수 있도록 설정이 되었더군요. 처음에는 무슨 작동인 지 몰라서 깜짝 놀라기도 했지만, 익숙해진다면 오토포커싱으로 아쉬운 순간에 상당히 큰 도움이 될 것 같더군요.




QX100은 QX10과는 달리 사이즈(?)가 제법 나오기 때문에 충전용 USB 포트와 메모리 슬롯의 접근이 자유로웠습니다.




[스펙]

- 1인치 Exmor R CMOS 센서

- 광학 3.6배

- 2020만 화소
- f/1.8-4.9
무게 179g
- Optical SteadyShot(손떨림방지)

RX100 Mk2와 같은 사양을 가진 무서운 녀석으로 광학 3.6배이지만, T* 코팅까지 생각하면 무리하지 않고, 양질의 화질을 만들어내는데 주목하는 녀석으로 판단할 수 있습니다.




449유로. 환산하면 70만원 정도를 에상해볼 수 있겠군요. QX10도 그렇지만, 일단 유럽에 풀린 가격이고, 아직 출시전이라는 것을 감안해서 판단해야 할 것 같습니다. 달러로는 $500로 책정되었습니다.




QX10, QX100 어떤 녀석일까?

직접 만져보면서 드는 생각은 처음에는 신기하다였다가 점점 재미있다로 바뀌어가게 되더군요. 한손으로 자유롭게 원하는 앵글을 만들며, 편하게 셔터를 누르면 됩니다. 팔을 번쩍 들거나 바닥에 놓고 있더라도 모니터링은 스마트폰으로 하면 되니 상당히 편리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과연 재미만 있을까요? QX10만 하더라도 상당히 괜찮은 수준의 퀄리티를 뽑아내줍니다. 거기다 QX100은 그냥 왠만한 미러리스 카메라 급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사실, 구성을 잘 생각해보면 디스플레이만 부가적으로 필요할 뿐, 나머지는 혼자서 다 처리가 가능한 카메라가 맞습니다. 공식이름도 소니의 카메라 라인인 DCS를 따고 있기 때문이
스마트폰에 부착하거나 연동하여 사용하기 때문에 일부에서는 스마트폰의 악세사리로 포지셔닝 되기 쉬울 듯 합니다. 하지만, 저는 완전히 반대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QX10, QX100은 이미 독자적인 카메라이고, 와이파이로 연결될 수 있는 모든 디스플레이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버릴 수 있는 무서운 확장성까지 가진 녀석이니 말입니다. 위의 사진처럼 관련 악세사리를 보는 순간 이 생각은 확실해지더군요. 연동을 시키는 주체가 달라지는 것만으로 바라봐야할 관점이 상당히 많이 달라집니다. 이미 소니스럽게 위와 같은 다양한 활용법과 QX 시리즈를 위한 악세사리들도 준비한 것은 어찌보면 카메라 라인업으로 qX를 진지하게 바라보고 있다는 느낌을 크게 전달해줍니다. 특히, 엑스페리아 Z1의 전용케이스는 그냥 카메라 같더군요.




QX의 장점과 단점은?

QX의 장점은 역시나 독특하고 재미있다는 점이 될 것 같습니다.
우선, 바라보는 시점과 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시점이 달라지기 때문에 상당히 많은 것들이 가능해져 버립니다. 셀카는 기본이고, 지금까지 일체형(?)카메라들이 LCD나 파인더를 개선하며 만들어내던 힘들 기능을 그냥 당연한 기본 기능으로 처리를 해버리는 것이죠. 두번째는 상당히 높은 확장성입니다. 클립형 악세사리를 이용하여 어느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 부착할 수도 있고, 전용케이스(엑스페리아 Z1용)를 활용하여 그냥 카메라처럼 활용해도 좋습니다. 특히나 Z1와의 결합은 진짜 그냥 미러리스에 렌즈 마운트 시키는 기분이 들더군요. 마운트 하는 순간 NFC로 연동을 걸기 때문에 체감으로는 미러리스에 렌즈를 마운트 시키고 전원을 넣고 기다리는 기분과 유사하더군요. 그 외에도 전용 앱(메모리얼? 확인필요)만 깔면 NFC와 와이파이가 지원되는 모든 기기는 QX의 것(!)이 되어버립니다.




QX의 단점은 일단 2가지가 될 듯 합니다.
첫번째는 확장성이 가진 양면성으로 자립성이 떨어진다는 점입니다. 물론, 익숙해지면 디스플레이 없이도 촬영이 가능하겠지만, 완전한 자립성을 가지지 못하기 때문에 한번씩 곤란한 상황에 봉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완전한 자립성을 가지지 못하게 때문에 발생하는 단점으로 ‘연동의 불편함’이 존재합니다. QX를 꺼내고 스마트폰과 NFC로 연결을 시작하면 실제로 8~9초 가량의 시간이 연동을 위해 소비되더군요. 만약, QX에 전원을 넣고 스마트폰에서 앱을 별도로 구동을 시키며 2초 정도 절약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결국은 카메라를 꺼내고 셔터를 누르기까지의 준비 시간이 상당히 걸린다는 뜻이 됩니다. 카메라로 인식하고 출사의 개념을 위한 활용이라면 큰 상관이 없겠지만, 일상에서 빠르게 구동해서 빠르게 스냅하는 활용성에는 조금 아쉬움이 있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두번째는 소니의 미러리스급 센서들이 가진 단점이 될 것 같습니다. 부스에서 찍은 사진들도 아주 나쁜 것은 아니었지만, 소니센터에서 체험한 주광테스트와 부스에서 저광량 상황을 찍어봤을 때는 조금은 의아한 느낌이 스치기도 했습니다. 넥스 시리즈의 야간촬영 결과물 보다는 좋은 느낌이지만 유사한 느낌이 묻어나더군요. 아직까지는 아무래도 한계가 존재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해보며, Z1의 이국하지 않았던 디스플레이 색도 한몫을 했으리라 생각해봅니다. 주광에서 테스트해본 느낌은 기대 이상이었다고 말씀드리겠습니다. 결과물을 남기지 못한게 아쉽군요.




재미있다. 사진이 재미있어진다!

유출된 이미지를 볼 때부터 기대를 가졌던 녀석이고, 실제로 만져보았을 때도 느낀 것이지만, QX는 일단 재미있습니다. 카메라의 기본인 사진의 기능은 충실히 수행할 수 있으면서도 뛰어난 확장성으로 재미의 확장까지 가져온 녀석이라고 생각되는군요. QX10과 QX100으로 나누어 접근성과 화질의 퀄리티를 각각 만족할 수 있도록 세분화한 것도 상당히 좋은 시도라고 생각되며, 소비자들의 니즈를 확실히 양분해줄 모델넘버가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지금은 첫 모델이고, 연결성에서의 조금 아쉬운 부분들도 보이지만, 한동안은 ‘재미’라는 요소가 불편을 눌러줄 듯 보입니다. 물론, 이 재미가 조금씩 익숙해지고 당연해질 때쯤에는 다른 기술들로 빠르게 채워줘야할 것이지만 말이죠.

일단, 화질등과 연결성등은 가능하면 필드에서 제대로 테스트하고 판단하고 싶어지더군요. 단점들이 일상 수준에서 어느정도 체감되는지도 중요하고, 그 단점들을 넘어설 재미 포인트가 있다면 무조건 긍정의 힘을 가질테니 말입니다.

이번 IFA2013을 취재하면서 조금은 엉뚱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넥스 시리즈의 뽐뿌가 상당히 크게 일어났었는데요;;; 네 그렇습니다. 이 녀석을 만지는 순간 갈등이 시작되더군요. 위의 장단점등을 생각해보고 넥스와 비슷한 사용성이나 오히려 특정 환경에서는 더 큰 장점을 발휘할 수 있는 녀석이기 때문이죠. 어찌되었던 분명한 것은 재미있는 사진기이고, 사진을 더욱 재미있게 접근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저도 QX시리즈 눈 여겨 보고 있습니다. 가격만 착하다면.. 하이앤드 카메라 대신 이걸로 장만하고 싶더군요...ㅎㅎㅎ 2013.09.09 18:5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ungq.com BlogIcon 붕어IQ 하이엔드라 불리는 녀석들을 생각한다면 이 녀석이 은근히 더 재미날 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만, 일상에서의 빠른 촬영은 아직 좀 더 지켜봐야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 NFC를 이용하지 않더라도 5~7초 정도의 구동 연결 시간이 걸리는 느낌이라서요. 2013.09.09 19:0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RGM-79 넥 7에서 된다면 사보고 싶어요. ㅎㅇㅎㅇㅎㅇ
    소니는 그 지랄맞은 바보 경영 빼면 매력적이죠.
    그런데 소코가 아직도 일본 소니와 별개의 보따리 장사라면
    10은 40만원대, 100은 8~90만원대 하지 싶어요.

    레빌장군님, 짐순이에게 저거 달아주시면 지온군 모빌슈츠 더 잘잡을께염.
    앙대! 네뇬은 양산기잖아!!!
    엉엉엉
    2013.09.09 22:1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ungq.com BlogIcon 붕어IQ 자... 제가 불을 지르겠습니다.

    됩니다!!!

    =3=3=3=3=3
    2013.09.10 00:4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hitewaltz.tistory.com BlogIcon 화이트왈츠 오타발견! 먕면성 2013.09.09 23:2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ungq.com BlogIcon 붕어IQ 우어! 비행기 안에서 초고를 작성하다보니 오타가 있었네요!!!
    (뭐... 집에서 한다고 오타가 없는건 아닙니다. ㅠ_ㅠ)

    감사합니다. 수정완료했습니다. ^^
    2013.09.10 00:4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