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3만을 위한 깜찍한 아이템! 전용 플립커버 퀵뷰!

최근 메인으로 사용하는 LG의 뷰3(Vu:3)는 4:3의 비율로 상당히 재미있는 사용성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뷰어는 물론 다양한 환경에서 의외의 재미도 쏠쏠하게 던져주는게 좋더군요. 오늘은 이 녀석에게 전용 케이스인 퀵뷰를 입혀줘봤습니다. 단순한 보호용 케이스를 넘어 퀵뷰만의 독특한 재미가 숨어있으니 함께 살펴보실까요?




뷰3 전용답게 깔맞춤한 퀵뷰(QuickVu:)

우선, 퀵뷰의 박스를 살펴봅니다. 단촐하게 퀵뷰를 바로 볼 수 있도록 되어있습니다.



박스의 뒷면을 보면, 퀵뷰의 간략한 설정법과 특징이 적혀있습니다.

그리고 퀵뷰로 근접센서가 막혀버리니 '모션 콜' 기능은 사용이 불가능 해집니다.



시간/날짜, 전화 수신 알림, 메시지 수신알림, 알람, 충전 상태등을 볼 수 있다고 케이스에 명시되어 있네요.

NFC가 가능하다고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QI를 지원해줬으면 어떨까? 라는 생각도 남겨봅니다. G2와 뷰3는 아쉽게 케이스를 통해서라도 무선충전을 지원하지 않더군요.



뒷면부터 살펴봤습니다. 정품이기는 해도 스타일러스펜(러버듐펜)의 마감이 신경 쓰였으니 말이죠. 깔끔하고 기본 배터리커버와 차이가 없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각 부분별로 확인해봐도 뒷판의 마감은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최근 배터리 커버를 활용한 전용 플립에 많이 쓰이는 소재이자 방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퀵뷰의 재미있는 특징은 이음새 부분에 버튼의 위치를 인쇄해주었다는 점입니다. 색으로 덥혀있기 때문에 사용이 불편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됩니다.



정품 배터리 커버와 비교를 해봤습니다. 색의 차이는 있지만, 거의 동일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통신사 로고가 사라져서 좀 더 깔끔한 느낌이 드는 점은 마음에 드는군요.



물론, 사이드 버튼 부분도 똑같은 마감이 되겠지요?



이제 제대로 퀵뷰를 입혀보았습니다.

지금까지 흰둥이의 깔끔함을 보이더니 이제는 시크한 블랙의 모습을 보여주는군요.

전면은 기존의 LG 전용 케이스들에서 느껴지던 재질감과는 조금 다르게 미끈한 느낌이 있습니다.



흰색에 블랙 케이스를 씌웠으니 어떤 느낌이 나올까요?



왠지 B&W로 오델로 같은 느낌이 나지는 않을까? 얼룩이 같은 느낌이 나지 않을까? 라는 걱정도 살짝 해봤지만, 은근히 색 조합이 재미있고 귀엽게 보이기 시작합니다.



개인차는 있겠지만, 저는 화이트 베이스에 블랙 퀵뷰도 상당히 마음에 드는군요. 진정 깔맞춤을 원하시는 분들은 블랙 뷰3를!!! 실제로 다른 곳에서 블랙+블랙 조합을 봤는데, 이건 또다른 시크함이 있었습니다.



흐흐~ 놓치면 아까운 카메라의 실버 포인트!



커버를 오픈한 상태에서는 이런 느낌의 색 조합이 펼쳐집니다!



전용답게 전용다운 기능을 활용하자!

이제 퀵뷰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한 설정들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퀵뷰와 관련된 설정은 [설정 -> 일반 -> 액세서리 -> 퀵뷰 케이스] 로 가시면 확인을 할 수 있습니다.



퀵 케이스 메뉴에를 살펴보면 재미있게도, 퀵커버가 하나 있고 나머지는 자신의 색깔에 맞춘 옵션들이 있습니다. 미세하게 표현되는 색이 다르니 자신의 색깔에 맞는 케이스를 선택해주시면 됩니다.



상세 옵션에서는 대기상태 시계/ 패턴 및 효과음/ 음성통화 수신/ 영상통화 수신/ 메세지 수신에 대한 옵션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시계를 비롯한 다양한 효과들은 각각 7가지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랜덤을 통해서 뜻 밖의 재미를 찾으셔도 좋을 듯 합니다.



닫은 후 애니메이션이 조금 부담되면 사용 안 함을 설정하셔도 되고, 각각 옵션에 따라 효과음 옵션도 있으니 언제든지 자신의 기호에 맞춰서 선택을 해주시면 될 듯 합니다.



전화 수신 시에도 다양한 모양을 느낄 수 있군요~



문자도 역시~!!! 저는 은근히 네온 이미지가 마음에 들어서 일단은 네온셋으로 세팅을 해두었습니다.



퀵뷰 케이스의 아래 내용을 자세히 읽어보면 '전화 -> 통화설정 -> Q버튼으로 전화 수신'이라는 부분이 있습니다.

퀵뷰가 덮여진 상태에서 Q버튼으로 통화를 할 수 있는 것을 설정하는 것인데, 찾아보시면 아시겠지만 '전화'라는 설정 탭이 없습니다.



[네트워트 -> (무선 네트워크) -> 통화]에서 설정이 가능하니 헤매지말고 설정하시길 바랍니다.



[통화] 메뉴를 살펴보다보면 수신통화 옵션이 있고 여기에서 Q 버튼으로 전화수신 옵션을 활성화 할 수 있습니다.

눈치 빠른 분들은 아셨겠지만, 홈버튼 옵션을 활성화해서 전화와 왔을 때, 스와이프 하지 않고도 홈버튼으로 통화를 할 수도 있습니다. 요건~ 이 옵션까지 찾아온 사람들을 위한 보너스 팁이랄까요?



랜덤하게 설정을 해두면 7가지의 표현들 중 아무것이나 이렇게 투명하게 비춰오는데 상당히 귀엽기도 하고 재미있습니다. 이런 모습을 보고 있으니 예전에 LG에서 출시되었던 '롤리팝'과 같은 느낌이 스쳐지나가는군요!!!

이제 지하철에서 눈길 좀 받아야 되겠습니다!




남겨진 아쉬움...

정품으로 뷰3에 깔맞춤으로 상당히 정성스럽게 나온 퀵뷰이지만, 아쉬운 점이 있기는 하더군요.

커버 뒷면을 보면 자석이 보입니다. 물론, 이제 소비자들도 왠만한 커버들이 자석을 기반으로 동작을 한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그래도 이렇게 드러나 버리니 사용할 때마다 눈이 가는 것은 어쩔 수 없더군요. 그리고 조금 더 길을 들여봐야 하겠지만, 너무 칼각을 잡은 커버 사이즈 때문에 손에 걸리는 맛이 적어서 커버를 열 때, 조금은 신경이 쓰였습니다. 물론, 사용하다보면 조금 밀려나올 것이라 생각을 해봅니다.


뷰3에 맞춰서 상당히 재미있는 요소들을 많이 품고 나온 퀵 뷰.

플립형을 써보신 분들은 아는 편리에 감성 쫀득한 투명한 롤리팝 기능이 돋보입니다.

하지만, 자석 등의 작은 완성도가 조금은 아쉽다고 생각되는군요. 아마도 투명함을 위해 양보한 부분이라고 생각되지만, 욕심과 아쉬움은 어쩔 수 없나봅니다.




<손연재 동영상 살짝 보고 가실께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